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6월 제조업 경기 2년만에 최저…7월 전망도 ‘흐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26 11:55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산업연구원, 전문가 조사 결과 PSI 76
내수와 수출, 생산과 투자액 기준선 아래

전문가들이 체감하는 제조업 경기가 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7월 경기 전망도 암물했다. 금리·물가·환율 등 ‘3고 현상’에 경제 부담이 커지면서 제조업 분야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산업연구원이 전문가 대상 제조업 PSI 조사결과 6월 PSI가 76으로 25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국내 제조업업황 PSI 추이. 산업연구원 제공

▲ 산업연구원이 전문가 대상 제조업 PSI 조사결과 6월 PSI가 76으로 25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국내 제조업업황 PSI 추이. 산업연구원 제공

26일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237개 주요 업종별 전문가 174명을 대상으로 ‘전문가 서베이 지수’(PSI)를 조사한 결과 6월 제조업 업황 PSI가 76으로 2020년 5월 이후 가장 낮았다. 5월(91)보다 15포인트 하락해 두 달 연속 두 자릿수의 하락세를 나타냈다.

PSI는 100(전월 대비 변화 없음)을 기준으로 200에 가까울수록 업황이 개선됐다는 의미이고 0에 근접할수록 업황이 악화됐다는 의견이 많음을 나타낸다. 내수(76)와 수출(80)은 5월과 비교해 각각 19포인트 하락했다. 내수는 2020년 4월, 수출은 같은 해 5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생산(86)과 투자액(92)은 각각 2020년 6월과 11월 이후 처음으로 기준선 아래로 떨어졌다.

채산성(69)도 5월보다 14포인트 하락하면서 2020년 5월 이후 최저치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정보통신기술(ICT)의 PSI가 전월보다 21포인트 하락한 68로 2020년 4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소재 부문(69)도 두달연속 두 자릿수 하락세를 기록했다. 세부 업종별로는 조선을 제외하고 반도체·자동차 등 대부분 업종의 PSI가 기준선 아래였다.

7월 제조업 전망은 6월 전망치(94)보다 17포인트 낮은 77에 그치며 2년여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오히려 낙폭이 확대되는 등 부정적 여건의 지속 가능성 우려된다. 내수(77)와 수출(81)도 기준선에 한참 미치지 못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