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교총 새 회장에 정성국 부산 해강초 교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21 14:47 인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첫 초교 교사 출신 회장 “교원증원” 공약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38대 회장에 정성국(51) 부산 해강초 교사가 당선됐다. 초등교사 출신 회장은 교총 75년 역사상 처음이며, 평교사 출신으로는 두 번째다. 정 신임 회장 임기는 3년이다.

교총은 우편투표 개표 결과 총 10만 4714명의 선거인단 가운데 8만 8320명이 투표(투표율 84.3%)했으며, 정 회장이 유효표(8만 5467표)의 39.3%(3만 3613표)를 얻어 당선됐다고 21일 밝혔다.

정 회장은 부산교대, 부산교대 교육대학원을 졸업하고 부산 토현초, 성북초, 동원초, 남천초, 교리초에서 일했다. 그는 이번 선거에서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 감축을 위한 교원증원 ▲방과후 학교·돌봄 지자체 완전 이관 ▲교원행정업무 폐지 ▲교원능력개발평가·성과급 폐지 ▲유치원의 ‘유아학교’ 명칭 변경과 국공립유치원 50% 확대 등의 공약을 내걸었다.

정 회장은 “교사 회장을 선택한 것은 이제 교총이 변화해야 한다는 회원들의 요구가 표출된 결과”라며 “교원들이 자긍심과 열정을 갖고 학생 교육에 전념할 수 있도록 교권 강화와 권익 신장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또 “보수든 진보든 잘하는 건 박수 치고 못하는 데에는 강력히 대응하겠다”며 “공약을 관철하기 위해 새 정부와 교육청, 국회를 상대로 당당히 요구하고 활동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기중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