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경찰, 조직형 성매매·불법 게임장 단속…180억원대 안마소 몰수보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15 14:49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3개월 간 191명 검거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의 모습. 연합뉴스

▲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의 모습. 연합뉴스

경찰이 최근 3개월간 조직형 성매매 업소와 불법 게임장을 집중 단속해 191명을 검거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은 성매매 장소로 쓰인 181억원 상당의 건물에 대해 기소 전 몰수 보전 조치를 하는 등 범죄 수익 환수에도 나섰다.

서울경찰청과 서울자치경찰위원회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완화로 성매매와 불법 게임장 영업이 다시 성행할 것을 대비해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3개월간 불법 업소 집중 단속을 실시했다. 그 결과 성매매 업소 14곳과 불법 게임장 9곳을 적발했다.

경찰은 성매매 업소 단속으로 업주 A씨 등 6명을 구속하고 15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하 1층부터 지상 5층 규모의 대형 안마시술소를 운영하며 인터넷 성매매 광고를 보고 방문한 손님에게 성매매를 알선해 약 9년간 총 241억원의 범죄 수익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A씨가 범죄 수익을 처분하지 못하도록 181억원 상당의 안마소 건물과 범죄수익금 241억원 등 총 423억원에 대한 법원의 몰수·추징보전 결정도 받아 냈다. 이는 성매매 범죄와 관련한 몰수·추징보전 사례 중 역대 최대 금액이다.

환전 등 불법 게임장을 운영한 업주 B씨 등 34명도 입건됐다. B씨는 서울, 인천, 경기 성남 등 4개 지역에서 일명 ‘파친코’ 게임기 87대를 설치하고 환전하는 등 불법 게임장을 운영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적발된 업소의 과세자료를 국세청에 통보하고 기소 전 몰수·보전 조치 등을 통해 범죄 수익을 환수할 계획이다. 온라인 플랫폼을 이용한 성매매 광고 단속도 강화한다. 경찰 관계자는 “음성화·지능화하는 불법 업소를 지속해서 단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영권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