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38억원 내고 ‘버핏과의 점심’ 드실 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14 10:04 지구촌 화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경매 시작 하루만에 300만 달러 돌파
올해가 마지막…낙찰 경쟁 치열 예상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최고경영자(CEO). 2019.5.5 AP 연합뉴스

▲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최고경영자(CEO). 2019.5.5 AP 연합뉴스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의 연례 자선행사인 ‘버핏과의 점심’이 경매 시작과 동시에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이베이에서 시작가 2만 5000달러(약 3200만원)으로 개시된 경매는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호가가 300만 100달러(약 38억 6000만원)까지 치솟았다.

경매는 오는 17일 종료될 예정으로 호가는 더 오를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버핏과의 점심’ 행사는 올해를 마지막으로 중단될 예정이기 때문에 낙찰 경쟁이 더욱 치열질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낙찰자는 동반자 7명과 함께 뉴욕 맨해튼의 유명 스테이크 전문점인 ‘스미스 앤드 월런스키’에서 버핏과 점심을 함께 하게 된다.

역대 최고 낙찰가는 2019년 중국 가상화폐 트론(TRON) 창업자가 써낸 456만 7888달러(약 58억 8000만원)였다.

버핏은 2000년부터 매년 이 행사를 열고 낙찰액을 샌프란시스코 빈민 지원단체인 글라이드재단에 기부해왔다. 지금까지 누적 기부금은 3400만 달러(약 438억원)에 이른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