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청와대 놀러가자’ 주말 맞아 가족·연인 대거 찾은 청와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8 23:02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8일 청와대를 찾은 관람객들이 본관에 들어가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류재민 기자

▲ 28일 청와대를 찾은 관람객들이 본관에 들어가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류재민 기자

주말을 맞아 청와대를 찾은 가족과 연인들이 늘어나면서 청와대가 주말 명소로 거듭났다.

28일 청와대에는 평일과 마찬가지로 많은 관람객이 찾은 가운데 평일보다 젊은 관람객이 늘어났다. 직장 생활과 학교 생활 등으로 평일에 찾기 어려운 관람객들이 주말에 몰린 것으로 보인다.

특히 어린 아이들을 데리고 청와대를 찾은 가족 단위 관람객들이 평일보다 눈에 띄게 많았다. 어린 자녀들에게 어떤 공간인지 설명해주며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는 젊은 부모가 많이 보였다. 아이들은 정확히 잘 모르면서도 멋진 건물과 녹음이 우거진 청와대 곳곳에서 뛰어다니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춘추관 앞에 설치된 임시 텐트. 류재민 기자

▲ 춘추관 앞에 설치된 임시 텐트. 류재민 기자

특히 춘추관 앞에 설치된 캠핑장은 휴식 공간으로서 많은 이들에게 쉼터가 됐다. 텐트 안에 누워 잠을 청하고, 아이들은 잔디밭에서 뛰어노는 모습에서 청와대가 국민 품으로 돌아온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지난 26일부터 개방된 본관을 찾기 위해 줄이 길게 서 있었지만 관람객들이 입장하기까지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관람객들은 “줄을 서서 한 20분 정도 기다렸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개방 이후 40만명이 넘는 관람객이 찾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뜨거운 관람 열기에 청와대 개방 기간도 지난 22일에서 다음 달 11일까지로 연장됐다. 이후의 청와대 관람과 운영방안에 대해서는 다양한 방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