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北 신규 발열환자 10만명대…유엔 “인도주의적 입국 허용하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7 11:39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北, 신규 발열환자 21일 18만→26일 10만…‘감소세’ 주장
유엔, 국제기구 직원 입국 허용 촉구…“북측 대표와 접촉 중”

북한 인민군도 코로나19 맞서 “헌신적 투쟁”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에 맞서 방역전선에 투입된 병사들을 치켜세웠다.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조선인민군 군의부문 전투원들은 인민의 충복, 인민의 아들딸, 인민의 행복 수호자로서 영예로운 사명을 다하기 위해 헌신적인 투쟁을 벌여왔다”고 전했다. 2022 .5 .26 평양 노동신문=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 인민군도 코로나19 맞서 “헌신적 투쟁”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에 맞서 방역전선에 투입된 병사들을 치켜세웠다.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조선인민군 군의부문 전투원들은 인민의 충복, 인민의 아들딸, 인민의 행복 수호자로서 영예로운 사명을 다하기 위해 헌신적인 투쟁을 벌여왔다”고 전했다. 2022 .5 .26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이 코로나19로 의심되는 신규 발열환자수가 엿새째 10만 명대로 감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까지 북한의 누적 사망자수는 69명을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유엔은 북한의 이러한 상황에 우려를 표하며 북측에 국제기구 직원의 입국을 허용해달라고 요청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7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해 지난 25일 오후 6시부터 24시간 동안 전국적으로 새로 발생한 발열 환자수가 10만 460여명이라면서 최근 들어 환자수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12일 처음으로 코로나19 의심 환자 발생 사실을 공개한 뒤 매일 20만∼30만명대 신규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 발표를 보면 지난 엿새간 환자수는 18만 6090여명(21일)→16만 7650여명(22일)→13만 4510여명(23일)→11만 5970여명(24일)→10만 5500여명(25일)→10만 460여명(26일)으로 감소하는 흐름이다.

통신에 따르면 지난 4월 말부터 누적된 발열 환자는 총 327만 850여명이며 이 가운데 303만 7690여명이 완쾌되고 23만 309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신규 사망자는 1명, 누적 사망자는 69명을 기록했고, 치명률은 0.002%였다. 다만 국내 전문가들은 북한의 발표치를 검증할 방법은 없다면서 통계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급한 불은 끈 상태’라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악성 비루스(바이러스)가 유입되였던 초기 우리나라의 방역형세는 참으로 엄혹하였다”면서도 “(최대비상방역체계 가동 이후) 전국적인 전파 상황이 점차 억제되여 전반적 지역들에서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 경이적인 현실”이라고 했다. 또 신문은 북한의 방역에 대해 “지난 4월부터 현재까지 수백 명의 방역일군들이 원격 재교육 체계에 가입하여 교육을 받고 있다”며 “선진 방역기술을 더 빨리 습득하고 긴절한 과학기술적 문제들을 제때 풀 수 있는 높은 실력을 갖추는 과정”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유엔에서는 북한의 코로나 상황에 따른 인도주의적 지원을 위해 목소리를 내고 있다. 에리 가네코 유엔 사무총장 부대변인은 이날 미국의소리(VOA) 방송을 통해 북한의 방역 상황과 관련해 “유엔 상주조정관을 포함한 국제기구 직원의 입국을 허용해달라”고 촉구했다. 가네코 부대변인은 “유엔은 북한의 광범위한 코로나19 발병 상황을 깊은 우려 속에 계속 주시하고 있다”며 “북측 대표들과 적극적으로 접촉하며 지원을 제안했지만, 아직 어떠한 공식 요청이나 발병에 관한 보고를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020년 세계적인 코로나19의 대유행과 함께 북한이 국경을 봉쇄한 이후 주민들의 취약성이 커졌을 가능성이 높다”며 “유엔은 인도적 파트너들과 함께 북한 주민들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설명했다.

김가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