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그림과 詩가 있는 아침] 완전한 뜰/김유정 · 아리랑 도계/박잎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7 01:27 그림과 詩가 있는 아침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완전한 뜰/김유정 60.5×120.5㎝, 프레스코, 석회 벽에 스크래치, 2022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완전한 뜰/김유정
60.5×120.5㎝, 프레스코, 석회 벽에 스크래치, 2022

프레스코화를 중심으로 식물의 힘, 생명과 문명의 관계를 성찰적으로 바라본다. 6월 12일까지 서울 송파구 KS갤러리.

아리랑 도계/박잎

시커먼 분진으로

뒤덮인 도계역

하늘은 무섭게 푸르르고

철로 변을 걷다 보면

저만치 걸어오는 장의사 집

겨울밤

나는 수염이 허연 할아버지께

시린 이야기를 들었다네

산 사람 팔을 자를 수 있어?

그때 갱도가 무너질 때

내가 병갑이 팔을 잘랐으면

살 수 있었어

툭 투둑, 갱이 무너지고

난 차마 도끼를 들지 못했지

유언이 뭐였는지 알아?

마누라 재혼해서 잘 살라고

장성병원 영안실에서

네 살짜리 어린 아들은

제 엄마 소맷자락을 꼬며

웃고 있었어

진눈깨비 내리는 밤

아리랑 고개가

떠나간다

슬픔을 위로하는 법은 시가 지닌 주요한 기능 중의 하나입니다. 인생은 슬픔을 위로하는 과정이라 할 수 있지요. 하나의 슬픔을 극복하고 다가오는 불행을 극복해 나가는 동안 생은 민들레꽃 핀 들판과 호수를 만나게 되겠지요. 긴 꼬리를 단 열차가 무지개 핀 초원을 달리는 모습도 볼 수 있을 것입니다. 할아버지가 손주에게 쏟아 놓는 아픈 이야기는 삶의 회한입니다. 다시 같은 일을 당해도 할아버지는 도끼를 들지 못하겠지요. 진눈깨비 날리는 생의 한 순간순간을 되새김하면서 삶은, 우리네 시는 작은 불빛 하나 간직하지 않겠는지요.

곽재구 시인
2022-05-27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