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바이든 대중 총공세 맞서...美 옛친구에 편지 보낸 시진핑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5 19:06 중국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40년 가까이 인연을 이어 온 미국 아이오와주 주민 세라 랜드. CGTN 캡처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40년 가까이 인연을 이어 온 미국 아이오와주 주민 세라 랜드. CGTN 캡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국·일본 순방에서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와 쿼드(미국·일본·호주·인도) 정상회의를 통해 ‘대중 견제 포위망’을 한껏 펼친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뜻밖에도 미 시골마을의 ‘라오펑유’(老朋友·오랜 친구)에게 우정의 편지를 보냈다. ‘중국은 여전히 미국과의 관계 개선을 원한다’는 신호를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25일자 1면 머리기사로 “시 주석이 37년 인연을 이어 온 미 아이오와주 머스카틴 주민 세라 랜드에게 편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두 나라 국민은 모두 위대하다. 국민 간 우호는 귀중한 재산”이라며 “중국 인민은 미국인들과의 교류를 강화하고 상호 이익과 협력을 추진하길 원한다”고 전했다. 신문은 보통 1면에 시 주석이 각국 정상들과 통화하거나 회담한 내용을 소개하는데 이런 자리에 미국 친구에게 쓰는 편지 내용을 할애했다. 시 주석이 전 세계를 상대로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녹아 있다는 추측이 제기된다.
1985년 미국 아이오와주 방문 당시 시진핑(오른쪽 세 번째) 중국 허베이성 징딩현 서기. 서울신문 DB

▲ 1985년 미국 아이오와주 방문 당시 시진핑(오른쪽 세 번째) 중국 허베이성 징딩현 서기. 서울신문 DB

두 사람의 인연은 198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허베이성 정딩현 서기 자격으로 아이오와를 방문한 32살 청년 시진핑은 지역 공무원이던 랜드의 도움으로 농산물 생산 시설을 견학하고 야구 경기도 관람했다. 그가 머물던 머스카틴 주민들을 만나 다양한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한 지역민은 2020년 10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당시 그는 매우 쾌활했고 미국인을 정말 좋아했다”고 회상했다.

27년이 지난 2012년 2월. 중국 국가부주석이던 시진핑은 백악관을 방문한 뒤 뜻밖에도 머스카틴을 다시 찾았다. 중국 고위관리들이 워싱턴DC를 들렀다가 뉴욕이나 캘리포니아로 날아가 인맥 쌓기에 열을 올리던 것과는 다른 행보였다. 그만큼 아이오와에 대한 인상이 남달랐던 것 같다. 그는 1985년에 묵었던 민박집에서 랜드를 비롯한 주민들을 다시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런 배경을 감안하면 인민일보 보도의 취지는 ‘미중 관계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어도 시 주석은 미국인을 우호적으로 생각한다’는 속내를 보여 주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미 주류 매체들은 해당 소식을 거의 전하지 않고 있다.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