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길섶에서] 책벌레의 흔적/전경하 논설위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5 02:55 길섶에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길섶에서

▲ 길섶에서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간송미술관의 ‘보화수보’ 전시회에서 본 ‘삼일포’에는 함박눈이 내리고 있었다. 조선 후기 화가 심사정이 관동 8경의 하나인 금강산 삼일포를 그린 원래 그림에는 없었단다. 푸른 색지 바탕에 책벌레가 갉아먹은 동그란 점을 사람들은 눈으로 인식해 왔다. 간송미술관은 보존 처리를 하면서 이 느낌을 그대로 살렸다. 세월이 지나면서 책벌레도 그림에 참여한 셈이다.

‘삼일포’가 담긴 ‘해동명화집’에 작품 2점을 더한 것도 책벌레다. 원래 28점인 줄 알았는데 보존 과정에서 책벌레가 갉아먹은 흔적이 똑같은 작품 2점이 발견돼 30점이 됐단다. 책벌레의 흔적도 일부 그대로 담겼다. “현재 복원 기술이 최선이라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전인건 간송미술관장)이다.

그림의 보존이라면 옛날 모습 그대로 돌아가는 것인 줄 알았는데 우매했다. 기술의 발전을 기다리는 마음만큼 그림에 담긴 세월도 담아내려는 마음이 고마웠다.



전경하 논설위원
2022-05-25 3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