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이한용의 구석기 통신] 박물관을 추앙하라/전곡선사박물관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5 02:55 이한용의 구석기 통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한용 전곡선사박물관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한용 전곡선사박물관장

매년 5월 18일은 국제박물관협의회(ICOM)에서 지정한 ‘세계 박물관의 날’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이날에 즈음해 해마다 박물관·미술관 주간을 정해 전국의 박물관·미술관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의 박물관·미술관 주간은 5월 13일부터 22일까지였다. 마침 이 기간에 한국과 미국의 대통령이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만찬을 하면서 새삼 많은 사람의 관심이 국립중앙박물관에 쏠린 것이 인상적이었던 2022년의 박물관·미술관 주간이었다.

 올해 박물관·미술관 주간의 주제인 ‘박물관의 힘, 박물관의 선한 영향력’은 내게 각별한 의미로 다가왔다. 1993년부터 이어져 온 전곡구석기문화제가 전곡리 유적의 발굴현장 사무소로 쓰던 허름한 건물을 개조해 만든 아주 작은 박물관의 개관 행사로 시작했기 때문이다. 전곡리 유적은 동아시아 최초로 아슐리안 주먹도끼가 발견돼 세계 구석기 연구의 흐름을 바꾼 곳이다. 200여명이 모여 주먹도끼를 만들고, 돼지고기를 돌칼로 썰어 구워 먹는 구석기 체험을 즐겼던 작은 박물관의 개관 행사는 연천 전곡리구석기축제가 됐고 어느덧 30년의 역사가 쌓여 이제는 수십만 명이 함께 즐기는 명실상부 세계적인 구석기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전곡리유적을 사랑한 많은 사람들이 함께 만들어 낸 전곡리구석기축제는 오늘의 전곡선사박물관이 건립될 수 있는 밑거름이 됐다. 그야말로 ‘박물관의 힘, 박물관의 선한 영향력’을 보여 주는 세계적인 모범사례라고 자부한다.

 힘이 있는 박물관이 이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끼쳐야 한다는 당위를 부정할 사람은 아마 많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여전히 우리 사회에서 박물관은 힘이 없다. 힘이 없는 박물관들의 대부분은 시장·군수들이 박물관장을 겸임하고 있는 지방의 공립박물관들이다. 시장·군수님들이 박물관에 관심이 많아 박물관장직까지 마다않는 격무를 기꺼이 감당한다면야 얼마나 고마운 일인가.

하지만 아직도 많은 박물관은 학예사 한 명 제대로 없는 허울 좋은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게 안타까운 현실이다. 세수 추계에 수십조 원씩 착오가 생기는 2022년의 대한민국에서 예산이 없어서가 아니다. 그저 관심이 없기 때문이다. 박물관에서 밥을 먹었느냐 안 먹었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박물관을 대하는 마음가짐이 더욱 중요함을 상기시켜 주는 대목이다.

 며칠 뒤면 지역의 일꾼들을 뽑는 지방선거일이다. 당선된 분들의 취임 행사가 그 지역의 박물관에서 펼쳐지길 기대한다. 밥도 먹고 함께 손잡고 노래도 부르고 박물관을 맘껏 즐기시라. 그리하여 기쁜 마음으로 박물관을 추앙하라! 추앙받아 힘이 생긴 박물관들은 우리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맘껏 뿜어낼 것이다. 박물관장 겸임의 격무를 벗어던지고 박물관을 추앙할 분들을 많이 만나고 싶다.

2022-05-25 2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