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제조업 운반 하역 사망자 급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4 14:30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올들어 4개월간 25명 사망
전년 7명 비해 257% 증가
크레인, 지게차, 화물차량 사고 많아
고용노동부, 제조업 사망사고 위험경보 발령

  부산항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1.12.21 연합뉴스


부산항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1.12.21 연합뉴스

올 들어 제조업의 운반·하역 작업중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5월 6일까지 4개월 남짓 동안 집계된 사망자는 25명에 이른다. 전년 같은 기간(7명)에 비해 무려 257%가량 증가했다.

2019년부터 3년 동안 제조업에서의 운반·하역 사고 사망자는 5~13명으로 전체 제조업 사고 사망자의 10~17% 수준이었지만, 올해는 이미 34%를 넘어섰다.

특히 올해는 50인 미만 소규모 제조업체의 운반·하역 사고 사망자가 14명으로 전년의 3명에 비해 5배 정도 급증했다. 300인 이상 제조업체의 경우 전년에는 운반·하역 사망사고가 1건도 없었지만 올해는 5건 발생했다. 또 주말 또는 휴일에 발생한 운반·하역 사망사고는 지난 3년 동안 1건에 불과했으나 올해 벌써 4건이 집계됐다.

운반하역 사망사고는 크레인이나 지게차, 화물차량과 관련한 사고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전년 대비 크레인 사고는 9명, 지게차 사고는 3명 늘었다. 올 들어 운반·하역을 포함해 모든 작업에서 발생한 제조업 전체 사고 사망자는 73명이다. 300인 이상 업체에서 26명이 숨져 전년 대비 14명, 116.7% 늘었다.

업종별로는 생산·수출량이 증가하고 있는 철강·금속, 기계·장비, 화학, 섬유, 시멘트 등 5개 업종에서 사고가 집중되고 있다. 철강·금속의 경우에는 전년 대비 사망자가 7명이나 늘었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관리감독자가 배치되지 않고 작업 지휘자가 없는 상태에서 발생한 사고가 많았다”면서 “구체적인 원인을 보면 기본적인 안전조치 준수만으로도 예방할 수 있었던 사고가 대부분이었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는 25일부터 내달 30일까지 제조업 사망사고 위험경보를 발령하고 작업시 안전수칙을 지킬 것을 당부했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