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금리 인상·대출규제에 1분기 가계대출 역대 첫 감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4 13:41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판매신용 더한 전체 가계 빚도 9년 만에 감소
신용대출 포함한 기타대출 감소 역대 가장 커

서울의 한 은행 대출창구.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의 한 은행 대출창구. 뉴스1

금리 인상에 대출규제 여파가 이어진 1분기(1~3월) 가계대출 잔액이 2002년 통계 작성 이후 처음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가 은행·보험사·대부업체·공적 금융기관 등에서 받은 가계대출과 신용카드 이용액 등 판매신용을 더한 포괄적인 가계 빚인 가계신용도 2013년 이후 9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1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3월 말 가계신용은 1859조 4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6000억원 줄었다. 경제 규모 확대 등으로 가계신용 규모는 분기마다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고, 집값 폭등과 코로나19 확산이 맞물리면서 2020년 이후에는 증가 속도가 더 가팔라지다 올해 들어 감소세로 돌아섰다. 가계신용이 줄어든 것은 2014년 1분기(9000억원 감소) 이후 9년 만이다.

가계대출만 보면 1분기 말 1752조 7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조 5000억원 줄었다. 2002년 통계 작성 이후 첫 감소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8조 1000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12조 7000억원)보다 규모가 줄었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9조 6000억원이나 감소했다. 지난해 4분기에 이어 연속 감소했고, 감소 폭은 역대 가장 컸다. 판매신용은 8000억원 늘어난 106조 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송재창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주택담보대출 증가 폭은 주택 거래 둔화 등으로 지난해 4분기보다 축소됐고,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금리 상승과 정부·금융기관의 관리 강화 등으로 감소 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다만 올 들어 줄곧 감소하던 가계대출이 지난달부터 다시 늘어나고 있는만큼 가계 빚 감소세가 이어질 가능성은 크지 않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한 달 전보다 1조 2000억원 늘어난 1060조 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홍인기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