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원숭이두창 15개국 확산…“반려동물로 옮기면 유럽 풍토병 될 수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4 12:22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원숭이두창 사진.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원숭이두창 사진. 로이터 연합뉴스

아프리카 풍토병인 원숭이두창이 반려동물로 옮겨갈 경우 유럽에서도 풍토병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2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아프리카 이외 지역에서는 사례가 드문 전염병인 원숭이두창은 최근 며칠 사이 각국에 번지기 시작했다. 23일 기준으로는 미국, 캐나다, 프랑스, 독일, 호주 등 15개국에서 100건이 넘는 확진 사례가 보고됐다.

이중 영국에서는 이날 현재 57건이 보고됐다.

인수공통감염병인 원숭이두창이 아프리카 밖에서 확산하는 조짐으로 볼 때 유럽에서도 반려동물을 숙주 삼아 풍토병으로 자리 잡을 우려가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현재까지 원숭이두창이 반려동물에서 나타난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 다만 반려동물이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병원소가 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전문가들은 진단했다.

23일 유럽질병관리예방센터(ECDC)는 “(원숭이두창에) 노출된 반려동물을 관리하고, 병원균이 야생 생태계로 옮겨가지 않도록 차단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ECDC는 “사람에게서 동물로 전이되면 바이러스가 동물 집단에서 확산해 유럽에서 풍토병이 될 가능성이 생긴다”고 덧붙였다.

특히 청설모 같은 설치류가 바이러스 숙주가 될 가능성이 있으며, 사람에게서 동물로 전이되는 게 이론적으로도 가능하다고 ECDC는 강조했다. 다만 ECDC는 스필오버가 일어날 가능성은 극히 낮다고 덧붙였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