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혹독한 고산(高山)서도 강력한 성능…LG엔솔 전기차, 세계 최고도 주행 기네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4 11:57 자동차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 ID.4 GTX가 해발고도 5,816m인 볼리비아 우투런쿠산을 주행하는데 성공하며 ‘세계 최고도 주행 전기차’ 기네스 신기록을 세웠다. LG에너지솔루션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 ID.4 GTX가 해발고도 5,816m인 볼리비아 우투런쿠산을 주행하는데 성공하며 ‘세계 최고도 주행 전기차’ 기네스 신기록을 세웠다.
LG에너지솔루션 제공

폭스바겐의 전기차 ‘ID.4 GTX’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고도를 주행한 전기차’로 기네스 신기록을 세웠다. 이 차에는 LG에너지솔루션의 고성능 배터리가 탑재됐다.

24일 LG에너지솔루션에 따르면 지난 18일(현지시간) 장거리 전문 드라이버인 라이너 지틀로우의 ‘챌린지포’(Challenge4) 팀은 해발고도 5816m인 볼리비아의 휴화산 우투런쿠를 주행하는 데 성공했다.

챌린지포 팀은 전기차의 안전성과 성능을 증명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하고 있다. 지난해 전기차로 5만 6000km에 달하는 미 48개주 횡단에 성공하며 ‘단일국가 최장거리 운행 전기차’ 기네스 기록도 가지고 있다.

이번 최고도 주행에 성공한 전기차에는 1회 충전으로 약 480km(300마일)을 운행할 수 있는 LG에너지솔루션의 77kWh의 고용량·고성능 배터리가 장착됐다.

라이너 지틀로우는 “우리의 목표는 극한의 환경에서도 최고의 성능으로 주행하는 전기차를 보여줌으로써 전기차의 잠재력을 사람들에게 알리는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 측은 “기네스 세계 신기록을 세운 지틀로우와 Challenge4팀에 축하를 보낸다”며 “이번 기네스 신기록을 통해 혹독한 환경에서도 우수한 성능을 보여준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과 폭스바겐은 2016년부터 폭스바겐의 전기 자동차용 모듈식 플랫폼인 MEB 플랫폼(MEB, Modular E-Antriebs Bauskasten)을 공동으로 개발하면서 최적화를 통한 고성능 배터리 구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오경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