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마스크 벗자 날개 단 향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4 03:54 유통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매출 롯데百 60%·신세계 44.3%↑
매장 면적·취급 브랜드 대폭 늘려

마스크를 벗고 시향이 가능해지면서 백화점 향수 매출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사진은 23일 롯데백화점 본점 1층에 리뉴얼 오픈한 260년 역사의 니치 향수 브랜드 ‘크리드’ 매장에서 고객들이 향을 맡고 있는 모습. 롯데백화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스크를 벗고 시향이 가능해지면서 백화점 향수 매출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사진은 23일 롯데백화점 본점 1층에 리뉴얼 오픈한 260년 역사의 니치 향수 브랜드 ‘크리드’ 매장에서 고객들이 향을 맡고 있는 모습.
롯데백화점 제공

엔데믹 훈풍에 ‘향수’ 매출이 급증했다. 취향을 중시하고 스몰 럭셔리를 지향하는 MZ세대(20~30대)가 향수 시장의 ‘큰손’으로 자리잡으면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고급 원료를 기반으로 한 고가의 ‘니치 향수’ 카테고리가 커지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마스크를 벗고 시향이 가능해진 4월 25일부터 19일간 향수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0% 이상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특히 2030세대의 매출이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젊은층에게 향수가 비싼 가격을 내더라도 자신의 개성과 취향을 드러내는 주요 수단으로 자리잡았다”면서 “지난해 연간 향수 매출이 사상 처음 1000억원을 돌파했는데 올해 또다시 사상 최대 실적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딥티크’, ‘바이레도’, ‘에르메스’ 등 인기 니치 향수 브랜드를 전개하는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이달(5월 1일~22일) 향수 매출도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4.3% 늘었다.

특히 지난 3월 말 가로수길에 전 세계 최대 규모로 선보인 딥티크 플래그십 스토어에는 이달에도 2만여명의 고객이 다녀가는 등 흥행을 이어 가고 있다. 현대백화점의 향수 매출도 같은 기간 58.6% 늘었다.

업계 관계자들은 당분간 니치 향수의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본다. ‘틈새’를 뜻하는 이탈리아어에서 파생된 니치 향수는 20만~40만원대의 고가임에도 코로나19 이후 ‘나심비’(나의 심리적 만족을 위한 비용)의 대표적인 아이템으로 부상하며 시장 크기를 키우고 있다.

업계도 주요 점포의 니치 향수 브랜드를 대폭 강화하는 추세다. 롯데백화점은 우선 본점 지하 1층의 향수 매장 면적을 2배 이상 늘렸다. 이곳에서는 ‘르라보’, ‘메종 마르지엘라’, ‘구딸 파리’ 등 17개의 브랜드를 선보인다. 트루동 매장에서는 국내 최초로 프랑스 향수 브랜드 ‘까리에르 프레르’를 판매한다.

현대백화점그룹의 한섬도 지난달 1일 현대백화점 판교점 1층에 프랑스 향수 편집숍 ‘리퀴드 퍼퓸 바’를 열고 ‘베로니크 가바이’, ‘카린 로이펠트’ 등 50여종의 니치 향수를 단독으로 선보이고 있다. 2013년 파리 마레 지구에 문을 연 리퀴드 퍼퓸 바는 최고급 니치 향수를 취급하는 곳으로 정평이 자자하다.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2015년 약 5000억원이던 국내 향수 시장 규모는 2019년 6000억원으로 커졌다. 업계는 내년이면 향수 시장 규모가 6500억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한다. 이 가운데 니치 향수 비중은 90%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명희진 기자
2022-05-24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