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휴전 필요” “타협 없다”… 우크라 출구서 갈라선 유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4 03:54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폴란드 “푸틴에 굴복하나” 선그어
伊, 우크라 중립국화 등 로드맵
佛 “우크라, EU 가입 20년 걸려”
젤렌스키 “EU 외 다른 대안 없어”

2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를 방문해 의회 연설을 한 안제이 두다(가운데 왼쪽) 폴란드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오른쪽)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함께 회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키이우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를 방문해 의회 연설을 한 안제이 두다(가운데 왼쪽) 폴란드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오른쪽)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함께 회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키이우 로이터 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장기전으로 흘러가면서 평화 해법을 둘러싸고 유럽 내부에서 엇갈린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휴전과 대화의 필요성을 거론하는 서유럽 주요국의 입김에 당사자인 우크라이나와 이웃 국가인 폴란드가 “타협은 안 된다”며 날을 세우고 있다.

22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키이우를 방문한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은 의회 연설에서 “우크라이나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요구에 굴복해야 한다는 우려스러운 목소리가 나온다”면서 “우크라이나만이 (자신들의) 미래를 결정할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휴전 운을 띄운 서유럽 지도자들과 선을 그은 것이라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들은 평가했다. 23일 이탈리아 안사 통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외교부는 최근 ▲우크라이나 중립국화 지위 협상 ▲돈바스·크림반도 등 영토 협상 등을 담은 ‘평화 로드맵’을 수립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유엔 등에 전달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 9일 “우리는 러시아와 전쟁을 하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러시아에 대한) 굴욕이나 복수의 유혹에 굴복”하는 것이 평화 구축을 가로막을 것이라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켰다.

미국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 유럽판은 서유럽 주요국 지도자들이 “우크라이나의 영토를 일부 희생하더라도 (푸틴의) 체면을 살리는 해법에 찬성하며 우크라이나를 압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은 “러시아군이 이 나라를 떠난 뒤에 평화 프로세스가 재개될 수 있다”면서 영토나 주권, 자국 국민에 대한 타협은 없다고 반박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유럽연합(EU) 가입에 대해서도 ‘동상이몽’식 해법을 내놓아 우크라이나와 충돌하고 있다. 클레망 본 프랑스 외교부 유럽담당 장관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의 EU 가입은 15~20년은 걸릴 것”이라면서 우크라이나에 ‘유럽 정치공동체’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하루 전인 21일 “EU 가입 외에 다른 대안은 필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소라 기자
2022-05-24 1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