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손 “어릴 적 꿈이 내 손안에”… 동료들 ‘득점왕 만들기’ 협업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4 06:11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감격스럽다… 챔스도 멋진 경기
기회마다 패스해준 동료들 덕분”

축구선수 손흥민. AP연합뉴스DB

▲ 축구선수 손흥민. AP연합뉴스DB

“어릴 때부터 꿈이었습니다.”

아시아 선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무대에서 득점왕 타이틀을 차지한 ‘손세이셔널’ 손흥민(30·토트넘)은 “믿을 수 없다”며 벅찬 마음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그는 23일(한국시간)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 38라운드에서 2골을 몰아쳐 팀의 5-0 대승에 힘을 보탰다.

경기 후반 리그 22, 23호골을 한꺼번에 터뜨린 손흥민은 이날 울버햄프턴을 상대로 1골을 넣은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23골)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득점왕은) 어릴 때부터 꿈꿔 온 일인데 지금 내 손안에 있다”면서 “믿을 수가 없다. 정말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앞서 상대 골키퍼 팀 크륄의 선방에 여러 차례 골이 무산됐다. 그는 “첫 골을 넣기 전 좋은 득점 기회를 놓쳐 정말 좌절했다”며 “동료들에게 ‘쉬운 건 다 놓치고 어려운 슈팅만 성공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고는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사실 토트넘이 2-0으로 앞서 나가자 ‘단짝’ 해리 케인을 비롯한 동료들은 손흥민의 득점을 위해 애쓰는 모습이 역력했다. 3-0으로 앞서며 승리가 굳어지자 동료들은 본격적으로 손흥민 ‘밀어주기’에 나섰다.

데얀 쿨루세브스키는 후반 17분 골키퍼를 제친 뒤 텅 빈 골문을 보고도 손흥민에게 골을 만들어 주기 위해 패스를 했다. 후반 19분과 20분에도 해리 케인과 루카스 모라 등은 의도적으로 손흥민에게 공을 보냈다. 마침내 후반 25분 손흥민은 모라의 감각적인 원터치 패스를 받아 22호골을 터뜨렸고, 5분 뒤 23호골이 터지자 동료들은 손흥민을 무동 태우고 토트넘 원정 팬들을 향해 “손흥민에게 더 환호하라”고 손짓했다.

토트넘 구단이 공개한 영상에서 손흥민은 “득점왕을 할 수 있어 기쁘다. 이제 우리는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 나간다. 계속해서 함께 멋진 경기를 만들어 나가자”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동료들은 샴페인을 뿌리고, 손흥민과 하이파이브를 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즐겼다.

손흥민은 공식 인터뷰에서 “정말 골을 넣고 싶었는데, 팀 동료들이 나를 도와줬다. 그들은 진심으로 내게 도움 주길 원했다. 여러분도 그 모습을 분명히 봤을 것”이라며 동료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의 득점왕을 도우려는 동료들의 의지와 열망이 고마웠다. 우리 선수들이 좋은 선수이자 좋은 사람이라는 걸 느꼈다”며 이날의 ‘특별한 협업’에 의미를 부여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2022-05-24 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