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이천 크리스 F&C 물류센터 화재 5시간여 만에 초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3 20:35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천 물류센터 또 화재… 인명 피해 없어 소방당국이 23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경기 이천시 마장면 이평리 크리스 F&C 물류센터에서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물류센터 관계자에 따르면 화재가 일어난 뒤 근무자 132명이 안전하게 대피해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난 물류센터는 지상 4층, 연면적 1만 4600여㎡ 규모로 골프의류 300만점을 보관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 이천 물류센터 또 화재… 인명 피해 없어
소방당국이 23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경기 이천시 마장면 이평리 크리스 F&C 물류센터에서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물류센터 관계자에 따르면 화재가 일어난 뒤 근무자 132명이 안전하게 대피해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난 물류센터는 지상 4층, 연면적 1만 4600여㎡ 규모로 골프의류 300만점을 보관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경기 이천의 골프의류 크리스 F&C 물류센터에서 난 불이 5시간 30여 분 만에 큰 불길이 잡혔다.

23일 오전 11시 40분쯤 이천 마장면 덕평로 크리스 F&C 물류센터에서 불이 났다.

불이 난 물류센터는 철골철근콘크리트 구조의 지상 지상 4층에 연면적 1만4600여㎡ 규모의 샌드위치 패널 건물로, 내부에 골프의류 300만 점을 보관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화재 당시 근무하고 있던 142명은 안전하게 대피했다. 크게 다친 사람은 없었으나 소화기로 불을 끄려던 물류센터 관계자 1명이 팔에 1도 화상을 입었다.

물류센터 내에 옷가지 등이 불쏘시개 역할을 한 데다 가연성 소재로 된 건물 구조 탓에 불길이 급속히 확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 인해 화재 발생으로부터 얼마 안 돼 물류센터 바깥으로 시뻘건 불길이 치솟고, 검은 연기가 쉴새 없이 뿜어져 나왔다.

소방당국은 화재 직후 20여 건의 신고를 접수하고, 화재 발생 16분 만인 오전 11시 56분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이천시는 12시 14분 긴급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이어 헬기와 펌프차 등 장비 82대와 소방관 등 267명을 동원해 오후 5시 22분 큰 불길을 잡고 대응 단계를 해제했다.

초진이 완료된 현재 물류센터 건물은 대부분 붕괴된 상태이다.

소방당국은 굴착기 등을 동원해 잔불 정리를 하는 등 야간에도 진화 작업을 이어갈 방침이다.

신동원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