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올해의 선수는 쏘니여야 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3 16:29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애스톤빌라 ‘월클럽맨’ 가브리엘 아그본라허 주장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애스톤빌라의 ‘원클럽맨’ 가브리엘 아그본라허가 올해의 선수상은 ‘쏘니’가 받았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축구선수 손흥민. AP연합뉴스DB

▲ 축구선수 손흥민. AP연합뉴스DB

아그본라허는 23일(한국시간) 영국 토크스포츠를 통해 손흥민의 올 시즌 활약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이 선정한 올해의 선수 후보에 올랐지만 맨체스터시티(이하 맨시티)의 더 브라위너가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아그본라허는 “손흥민이 활약하는 팀은 맨시티나 리버풀 만큼 좋은 팀이 아니기 때문에 손흥민은 득점 기회를 얻는 것이 어렵다”며 “손흥민의 올 시즌 활약을 생각하면 왼발 슈팅도 뛰어나고 오른발 슈팅도 뛰어나다. 손흥민은 어떤 종료의 득점도 성공할 수 있다. 더 브라위너가 뛰어난 활약을 펼쳤지만 손흥민이 올 시즌 최고의 선수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23골’ 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 오른 손흥민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오른쪽)이 22일(현지시간)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 38라운드 경기에서 22호 골을 터뜨린 뒤 팀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22, 23호 골을 연달아 터트리며 팀의 5대 0 대승을 이끌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에 등극했다. 2022-05-23  노리치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3골’ 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 오른 손흥민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오른쪽)이 22일(현지시간)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 38라운드 경기에서 22호 골을 터뜨린 뒤 팀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22, 23호 골을 연달아 터트리며 팀의 5대 0 대승을 이끌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에 등극했다. 2022-05-23 노리치 AP 연합뉴스

특히 “손흥민이 더 좋은 팀에서 활약했다면 더 많은 기회를 얻었을 것이다. 토트넘이 맨시티나 리버풀처럼 전방에서 경기를 풀어나가는 팀이라면 손흥민은 더 많은 기회를 얻었을 것이다. 손흥민은 올 시즌 25골이나 30골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손흥민의 결정력은 EPL에서 최고 수준”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와 전세계의 어떤 클럽에서도 활약할 수 있는 선수다. 손흥민은 뛰어난 선수이고 토트넘은 손흥민을 보유한 것이 행운”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