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손흥민과 ‘공동 득점왕’ 살라에 “부상 당해라, 죽어 XX”…악플 단 한국 네티즌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3 14:50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공동 득점왕에 오른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흐(29·이집트)와 손흥민(29·토트넘 홋스퍼). 2022.5.23 로이터 연합뉴스, AP 연합뉴스

▲ 공동 득점왕에 오른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흐(29·이집트)와 손흥민(29·토트넘 홋스퍼). 2022.5.23 로이터 연합뉴스, AP 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30)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을 차지했다. 잉글랜드를 비롯해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5대 빅리그로 범위를 넓혀도 아시아인 득점왕은 손흥민이 최초다.

이토록 영광스러운 순간에 일부 한국 네티즌들이 살라의 인스타그램에 몰려가 악플을 쏟아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손흥민과 공동 득점왕에 올랐단 이유다.

손흥민은 23일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 선발 출전했다.

이날 경기의 포인트는 단연 손흥민의 골 여부였다. 최종 라운드 직전 득점 랭킹 1위는 리버풀의 살라(22골)였고, 손흥민이 21골로 바짝 추격하고 있었다. 최종 라운드 결과에 따라 득점왕의 주인공이 바뀔 수 있는 상황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25분과 30분 연달아 골망을 흔들었다. ‘단독 득점왕’을 눈앞에 뒀지만, 벤치를 지키던 살라가 후반 교체 투입돼 1골을 추가하면서 ‘공동 득점왕’에 이름을 올렸다. EPL에서는 득점 수가 같으면 출전 시간 등 다른 기록을 따지지 않고 해당 선수들이 공동 득점왕에 오른다.
살라 인스타그램에 악플 단 일부 한국 네티즌들

▲ 살라 인스타그램에 악플 단 일부 한국 네티즌들

하지만 손흥민의 단독 득점왕을 기대했던 일부 한국 네티즌들이 추태를 부렸다. 살라가 후반 교체 투입되자, 살라의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찾아가 실시간으로 비난 댓글을 쏟아낸 것이다.

살라의 인스타그램에는 “제발 부상 당해라”, “죽어라”, “살라야 눈치 좀” 등 부정적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이후 공동 득점왕이 결정되자 “네가 왜 득점왕이냐”, “PK빨이다” 등 욕설이 담긴 댓글도 이어졌다.

일부 네티즌의 몰지각한 행동에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살라선수 미안하다”, “댓글 수준 봐라. 보는 내가 부끄럽고 미안해진다”, “살라 잘했다”, “당신이 최고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살라선수에 응원 댓글을 남긴 네티즌들

▲ 살라선수에 응원 댓글을 남긴 네티즌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