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라이벌 한국이라 분하지만 축하”...日, 손흥민 EPL 득점왕 등극에 환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3 09:47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골든 부트 수상자의 축구화 23일 2021~22시즌 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이 노리치 시티와의 마지막 경기를 마친 뒤 에너지젤리를 입에 물고 원정 응원을 온 토트넘 관중석을 향해 자신의 축구화를 선물로 던져주고 있다.

▲ 골든 부트 수상자의 축구화
23일 2021~22시즌 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이 노리치 시티와의 마지막 경기를 마친 뒤 에너지젤리를 입에 물고 원정 응원을 온 토트넘 관중석을 향해 자신의 축구화를 선물로 던져주고 있다.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한류 스타’는 싫어하지만, ‘스포츠 스타’의 위업에는 순수한 마음으로 박수를 보낸다.”

“진정한 월드클래스 축구 리그에서 이 정도로 할 수 있는 한국 선수가 나온 것은 충분히 자부심을 느낄 만한 일이다.”

“(한국이) 라이벌이이서 분한 마음도 들지만, 그래도 흔쾌히 축하하고 싶다.”

손흥민(30·토트넘)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르자 한국의 라이벌인 일본에서도 찬사가 쏟아져 나왔다. ‘억울하다’, ‘아쉽다’는 반응도 있었지만, 축하 일색이었다.

손흥민은 22일(현지시간) 영국 노리치 캐로로드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경기에 선발 출장해 2골을 넣으며 팀의 5-0 승리를 이끌었다.

올 시즌 정규리그 35경기에서 23골을 작성한 손흥민은 이날 울버햄프턴을 상대로 득점에 성공한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함께 정규리그 득점 공동 1위에 올랐다.

손흥민이 아시아 출신 최초로 EPL 득점왕에 올랐다는 뉴스는 일본에서도 커다란 화제가 됐다. 최대 포털 ‘야후! 재팬’은 손흥민 관련 뉴스를 스포츠 섹션 톱기사로 올리는 한편 종합 섹션에서도 최상단에 노출시켰다.

축구 전문 미디어 ‘게키사카’는 “(이 경기를 앞두고) 올 시즌 21골의 손흥민은 득점 순위 2위에 올라 있어 1점 차 선두인 살라흐를 넘어설 수 있을 지 관심을 모았다”며 “결국 23득점으로 살라흐와 함께 EPL 득점왕에 오르는 아시아 선수 최초의 쾌거를 이뤘다”고 전했다.

‘초 월드사커’도 손흥민의 시즌 최종전 득점 과정을 시간대별로 상세히 소개하며 많은 분량을 할애했다.

소셜미디어와 관련 기사 댓글에도 손흥민 관련 코멘트가 넘쳐났다.

한 네티즌은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은 아시아 축구 역사에 길이 남을 대사건”이라면서 “체격이 크고 억센 잉글랜드 EPL 수비수들을 제치고 한 시즌 20점 득점 이상을 기록한다는 것은 말도 안되는 쾌거”라고 평가했다.

또 다른 축구팬은 “유럽에 오랫동안 뿌리내려 있던 아시아 축구에 대한 편견을 실력으로 굴복시켰다”면서 “손흥민도 그러한 차별과 싸워야 했을 텐데, 남다른 인내와 노력으로 극복해냈다”고 평가했다.

다른 네티즌은 “솔직히 일본인 선수가 그 자리를 차지했으면 좋겠지만, 같은 아시아인으로서 자랑스럽다”며 “이런 일들이 쌓이고 쌓여 한국과의 감정적인 화해로 연결되었으면 한다”고 했다.

김태균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