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美에 105억 달러 푸는 정의선 ‘통 큰 투자’… 바이든 “생큐, 현대차”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3 14:31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바이든, 정의선과 단독 면담

조지아 전기차 공장 55억弗 이어
AI 등 50억弗 추가 투자 깜짝 발표
바이든, 鄭회장 어깨에 손 올리고
면담·기자회견 등 50여분간 만나
방한 시작 삼성, 마지막날 현대차
바이든의 세일즈 외교 대미 장식

“현대차그룹의 100억 달러가 넘는 미국 제조 분야 투자 발표에 대해 기쁘게 생각합니다. 미국을 선택해 준 정의선 회장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이런 투자에 보답하기 위해 현대차를 절대 실망시키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22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 호텔 야외 광장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의선(오른쪽) 현대차그룹 회장이 악수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마지막날인 이날 오전 이뤄진 양측의 만남은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예정된 10분을 훌쩍 넘겨 50분가량 이어졌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2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 호텔 야외 광장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의선(오른쪽) 현대차그룹 회장이 악수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마지막날인 이날 오전 이뤄진 양측의 만남은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예정된 10분을 훌쩍 넘겨 50분가량 이어졌다.
연합뉴스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 호텔 잔디밭 연단에 오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얼굴은 웃음으로 가득했다. 그는 이날 자신과의 단독 면담에서 50억 달러(약 5조 7000억원) 규모의 미국 추가 투자계획을 밝힌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을 보면서 “생큐”를 연발했다. 지난 20일 오후 6시 경기 오산 미 공군기지 도착 직후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공장을 찾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난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 회장과의 면담으로 ‘세일즈 외교’를 마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 기간 중 특정 기업인을 따로 만난 것은 이 부회장과 정 회장 둘뿐으로, 두 기업 모두 이미 미국에 수십조원대 투자를 결정했거나 신규 투자계획을 밝힌 곳이다.
이재용, 美에 170억 달러 ‘투자 보따리’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 첫 일정으로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을 찾은 지난 20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한미 정상을 환영하기 위해 단상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용, 美에 170억 달러 ‘투자 보따리’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 첫 일정으로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을 찾은 지난 20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한미 정상을 환영하기 위해 단상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1일 55억 달러(약 6조 3000억원) 규모의 미국 조지아주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건립 계획을 공식화한 현대차그룹은 이날 로보틱스,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등에 2025년까지 50억 달러 규모 추가 투자 의사를 밝히는 등 총 105억 달러에 이르는 푸짐한 선물 보따리를 풀었다. 정 회장은 “(현대차는) 2030년까지 미국에서 ZEV(친환경차) 판매 40~50%를 달성하겠다는 바이든 행정부의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바이든 정부의 지원을 겸허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공장은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 지역에 1183만㎡(약 358만평) 규모로 조성된다. 연간 생산능력은 30만대 규모로, 2025년 상반기 가동을 목표로 내년 상반기 착공에 들어간다. 전기차의 핵심인 배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배터리셀 공장도 함께 건설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유럽 내 러시아산 석유 공급난을 언급하면서 “조지아 공장에서 생산될 배터리는 가솔린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며 배터리 공급망 안정성을 높일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 회장과 바이든 대통령은 언론 발표를 마친 뒤에도 연단 주변을 돌면서 면담을 이어 갔고, 바이든 대통령이 정 회장의 어깨에 손을 올리는 등 친밀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두 사람의 만남은 애초 10여분으로 예정됐으나 면담과 기자회견, 추가 환담 등으로 이어지면서 총 50분가량 진행됐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 11월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신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생산시설 구축을 결정한 바 있다. 삼성의 전체 투자 규모는 170억 달러(약 21조원) 수준으로, 바이든 대통령은 이에 화답하듯 방한 첫 일정을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시작했다.

박성국 기자
명희진 기자
2022-05-23 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