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아버지와 추억 서린 마라톤” “가족들 응원에 힘 솟아”…오랜만이라 더욱 행복한 ‘함께 달리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2 13:39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서울신문 마라톤 10㎞코스 박소영·손기찬씨 1위
비대면 마라톤 참여 열기도 후끈 “성취감 느껴”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의광장, 하늘-노을공원 일대에서 열린 2022 서울신문 마라톤대회에서 10km 코스 여자부 1위를 차지한 박소영 씨(왼쪽)와 10km 코스 남자부 1위 손기찬씨가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1 오장환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의광장, 하늘-노을공원 일대에서 열린 2022 서울신문 마라톤대회에서 10km 코스 여자부 1위를 차지한 박소영 씨(왼쪽)와 10km 코스 남자부 1위 손기찬씨가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1 오장환 기자

“2018년에 열린 서울신문 마라톤 대회에 아버지와 함께 참여했는데 오늘 달리면서 2년 전 돌아가신 아버지 생각이 많이 났어요. 아버지가 골인 지점에서 제게 어서 조심히 오라고 손짓하시곤 했거든요.”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열린 ‘2022 서울신문 하프마라톤대회’ 10㎞코스에서 39분 31초의 기록으로 여성 부문 1등을 한 박소영(44)씨는 “무사히 완주하고 1등한 것도 아버지가 하늘에서 지켜보셨을 것”이라며 기쁜 표정으로 우승 소감을 밝혔다. 평소에도 달리기를 즐긴다는 박씨는 “코로나19로 아직 조심스럽지만 맑은 공기와 다른 참가자분들의 숨소리를 함께 느끼며 달릴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10㎞를 35분 20초에 돌파한 남자 부문 1등인 손기찬(32)씨는 우승의 영광을 가족과 함께 달린 참가자들에게 돌렸다. 손씨는 “아내와 두 아이가 항상 옆에서 응원해주고 마라톤을 하고 올 때마다 격려의 말을 건네 좋은 모습과 컨디션으로 대회에 임할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2015년도에 처음 서울신문 마라톤에 참가해 5등을 했는데 이번에 좋은 기록으로 1등을 하게 돼 너무 기분이 좋다”면서 “무엇보다 코로나19 방역 완화 속에서 많은 사람들과 대면으로 함께 마라톤 시합을 할 수 있어 좋은 기운을 받고 돌아간다”고 말했다.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의광장, 하늘-노을공원 일대에서 열린 2022 서울신문 마라톤대회에서 10km 코스 남자부 수상자들이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병조(2위), 손기찬(1위), 강두희(3위) 씨. 2022.5.21 오장환 기자

▲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의광장, 하늘-노을공원 일대에서 열린 2022 서울신문 마라톤대회에서 10km 코스 남자부 수상자들이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병조(2위), 손기찬(1위), 강두희(3위) 씨. 2022.5.21 오장환 기자

남성 부문 2위는 36분 25초를 기록한 김병조(34)씨, 3위는 36분 38초 기록의 강두희(55)씨에게 돌아갔다. 여성 부문에서는 각각 40분 07초와 41분 53초에 결승점에 들어온 김주연(45)씨와 코시노 에리(46)씨가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수상자들은 본인 성적뿐 아니라 코로나19 이후 오랜만에 찾아온 대면 마라톤에서 함께 달리는 그 순간에 만족했다. 남녀 2등을 기록한 김병조씨와 김주연씨는 “앞서 달린 1등 선수의 뒷모습을 보면서 같이 호흡 맞추며 한 마음으로 열심히 뛰었다”고 입을 모았다. 여성 3등인 코시노 에리씨도 “코로나19 동안 대면 마라톤 대회가 많이 없어 정말 오랜만에 이렇게 사람들 웃는 모습을 보면서 뛸 수 있어 좋았다”고 했다.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의광장, 하늘-노을공원 일대에서 열린 2022 서울신문 마라톤대회에서 10km 코스 여자부 수상자들이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주연(2위), 박소연(1위), 코시노에리(3위) 씨. 2022.5.21 오장환 기자

▲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의광장, 하늘-노을공원 일대에서 열린 2022 서울신문 마라톤대회에서 10km 코스 여자부 수상자들이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주연(2위), 박소연(1위), 코시노에리(3위) 씨. 2022.5.21 오장환 기자

역전의 묘미도 있었다. 마지막 500여m를 앞두고 역전해 남성 부문 3등을 거머쥔 강씨는 “제가 운동을 좋아해 가족들에게 조금 소홀했던 부분들이 있는데 가족들은 끝까지 응원해줬다”며 “두 아들 덕분에 힘들 때도 참고 견디며 계속 뛸 수 있어 오늘 이 기쁨도 나누고 싶다”고 전했다.

이날 현장에서 대면 마라톤을 한 참가자들은 10㎞와 5㎞를 선택해 달렸고, 전자기록칩 부착 시스템을 이용한 완주 시간 기록은 10㎞ 참가자에 한해 집계했다.

온라인으로 마라톤에 참여한 이들도 각자 편한 장소에서 완주하고 뿌듯함을 공유하며 열기를 더했다. 경기 성남시에 거주하는 직장인 박재형(28)씨는 집 앞 탄천에서 9시에 달리기를 시작해 25분만에 5㎞를 완주했다. 박씨는 “온라인으로 마라톤에 참여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서 ‘혼자서 잘 뛸 수 있을까’라는 걱정도 들었지만 잘 마무리해서 성취감을 느꼈다”면서 “대면 마라톤에 참여하지 못해 조금 외롭고 아쉽긴 하지만 같은 직장 동료 14명도 본인이 뛸 수 있는 장소에서 같이 온라인 마라톤에 참여하고 완주 후 다양한 코스를 공유해줘 신기하고 좋았다”고 말했다.

박상연 ·최영권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