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한국 안 온 블링컨 국무장관, 곧바로 일본행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1 12:02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 국무부 “블링컨 , 21~24일 방일”
바이든 방한 시점에 대학 졸업 연설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우크라이나 관련 연설을 하는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AP

▲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우크라이나 관련 연설을 하는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AP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일본 방문 일정에 합류한다고 미 국무부가 20일(현지시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방문 일정에는 동참하지 않고 일본 일정만 수행하는 것이다.

미 국무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블링컨 장관이 21일부터 24일까지 일본 도쿄를 방문한다”며 “첫 아시아 공식 순방을 통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만나고 쿼드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바이든 대통령과 동행한다”고 전했다.

이어 “블링컨 장관은 도쿄에서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 다른 일본 고위 관리와 만난다”면서 “두 장관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푸틴 대통령의 계속된 잔혹한 전쟁과 북한의 더욱 불안정해지는 행동, 그리고 새 경제정책협의위원회(EPCC)에 따른 미일 협력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외 “블링컨 장관은 21세기 경제 과제를 해결하고 미국인과 역내 국민들을 위한 바이든 대통령의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출범에 참여할 것”이라며 “블링컨 장관의 이번 방문은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세계의 평화, 안보, 번영의 초석으로서 미일 동맹의 중심적 역할을 재확인할 것”이라고 했다.

블링컨 장관은 전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식량안보 각료회의 등의 일정을 소화한 데 이어 이날은 카자흐스탄 외무장관과 만나고, 조지타운대 월시스쿨(SFS) 졸업식에서 연설을 했다.

공교롭게도 당선인 신분이던 윤석열 대통령 측이 파견한 한미정책협의단이 지난달초 미국을 찾았을 때도 블링컨 장관과의 만남은 없었다. 당시 협의단은 이번에 바이든 대통령을 수행하고 한국을 찾은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만나 윤 대통령의 친서를 건낸 바 있다.

워싱턴 현지에서는 국무장관이 양자 회담에는 큰 역할이 없고, 쿼드정상회담이나 IPEF 출범식과 같은 다자 외교에 역할이 크기 때문에 일본으로 곧바로 향했다는 관측이 일각에서 나온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