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바이든 대통령, 남은 방한·방일 일정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1 08:00 대통령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1일 윤석열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 및 만찬
22일 일본서 나루히토 일왕과 기시다 총리 만나

바이든 대통령은 방한 둘째 날에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헌화한 뒤 윤석열 대통령과 첫 한미정상회담을 진행한다. 오는 22~24일에는 일본을 방문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오후 경기 평택시 오산공군기지에 도착해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내려 차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오후 경기 평택시 오산공군기지에 도착해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내려 차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 30분쯤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도착할 예정이다. 회담은 대통령 집무실과 접견실에서 소인수 회담과 단독 환담, 확대 정상회담을 순서로 90분간 이어진다. 소인수 회담에는 핵심 참모들만 배석하기로 해 우리 측에서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과 박진 외교부 장관이, 미국 측에서는 제이크 설리반 국가안보보좌관과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배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을 마치면 양국 정상은 이어 지하 1층 강당에서 한국과 미국 언론을 상대로 기자회견을 열고 공동선언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선언문에는 북한 관련 한미 양국의 확장 억제 전략, 반도체 공급망 협력을 포함한 경제 안보 내용이 담길 것으로 예측된다.

저녁 7시부터는 인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윤 대통령이 주최하는 공식 환영 만찬이 열린다. 만찬에는 국내 주요 기업 총수와 대표, 6대 경제단체장 등 우리 측 인사 50명과 미국 측 인사 30명가량이 참석한다.

방한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약 15분 단독 면담한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조지아주 공장 투자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정의선 현대자동차회장을 22일 오전 서울에서 만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 회장이 바이든 대통령이 머무는 용산 하얏트호텔로 찾아가 만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만남에서는 미래성장동력 사업이 주로 논의될 전망이다.

같은 날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과 오산 공군 기지에 위치한 우주작전본부(KAOC)에 방문한다. 이곳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작전 현황을 보고 받고 한미 연합 작전을 수행하는 장병들의 노고를 격려한다.

이어지는 바이든 대통령의 방일 일정은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다. 그는 도착 이튿날인 23일 오전 나루히토 일왕을 만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 뒤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미일정상회담을 갖는다. 두 정상은 중국에 대한 견제를 핵심 의제로 논의할 전망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한 기시다 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미국 주도의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출범을 공식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IPEF 출범 선언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IPEF는 미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중국의 경제적 영향력 확대를 억제하기 위해 동맹, 파트너 국가를 모아 추진하는 일종의 경제협의체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4일 열리는 미국·일본·호주·인도 4개국 안보협의체, 쿼드(Quad) 정상회의에도 참석한다. 이를 위해 쿼드 회원국인 호주와 인도 정상도 일본을 찾는다.

고혜지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