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어린이 캠프장이 학살 현장으로…” 우크라 부차 시신 650구에 사살 흔적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17 13:42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부차에 있는 묘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 부차에 있는 묘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외곽도시인 부차에서 집단학살 정황이 드러난 가운데, 시신으로 발견된 1000명 중 650명이 러시아군에 사살된 것으로 전해졌다.

16일(현지시간) BBC 보도에 따르면, 안드리이 녜비토우 키이우주 경찰청장은 러시아군 점령 시기동안 부차에서 살해된 민간인 1000여명 중 650명이 러시아군이 직접 쏜 총에 맞았다고 말했다.

학살 장소에는 어린이 캠프장 ‘캠프 래디언트’도 있었다. 지난 4월 4일 캠프장 밑에는 시신 5구가 무릎을 꿇고 머리를 숙인 채 양손이 등 뒤로 묶여있는 상태로 발견됐다.

부차 바로 위에 있는 호스토멜에 살던 34살 볼로디미르 보이첸코도 희생자였다. 그는 호스토멜에서 러시아군 공습을 피해 숨어있는 이웃을 위해 음식과 물을 가져다주며 도우던 중 지난 3월 12일 캠프 래디언트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된 이후 실종됐다.

녜비토우 청장은 이들이 고문당했다고 BBC에 설명했다.

그는 “러시아군은 전쟁 진행방식에 있어 선을 넘었다”며 “이들은 우크라이나군과 싸우지 않고 민간인을 납치하고 고문하고 있었다”고 분노했다.

BBC는 캠프장 쓰레기더미에서 러시아군의 흔적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이는 한 여성이 러시아 ‘6720부대’ 소속 군인에게 보낸 소포였다. 해당 부대 소속 병사들이 부차에서 약탈한 물품을 가족에게 부치려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된 적이 있다.

다만 이 부대 소속 군인들이 실제 캠프 현장에 있었는지, 또는 캠프장 학살 당시 그들이 현장에 있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BBC는 전했다.

피해자들의 사망 시점 또한 불분명해 경찰에서 알아내야 하는 상황이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캠프장 학살 당시 현장에 있던 가해 러시아 군인을 수색 중이다.

녜비토우 청장은 “푸틴이 폭탄을 떨어뜨려 증거를 없애려 할 경우에 대비해 최대한 빨리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