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돈바스 관문 이지움 진격 성공”… 러 보급로 옥죄는 우크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16 09:28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제2도시 하르키우서 러군 밀어내
전차 73대 격파 이어 반격 고삐

흑해 막혀 우크라 밀 수출 못해
G7 “4300만명 굶어 죽을 위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우크라이나군이 치열한 교전 끝에 제2의 도시 하르키우에서 러시아군을 밀어내고 있다. 기세를 몰아 러시아가 장악한 동부 돈바스 관문인 이지움에서도 적군의 보급로를 차단하는 등 반격에 성공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하르키우 주지사 겸 지역군 사령관인 올레그 시네구보우는 1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군이 이지움에 성공적으로 진격하고 있고 적군이 일부 후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지움은 하르키우에서 동남쪽으로 2시간 거리에 있는 도시다. 러시아 손에 들어간 도네츠크주, 루한스크주로 들어가는 입구인 이지움을 탈환할 경우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군의 보급로를 효과적으로 막고 반격의 고삐를 조일 수 있다.

러시아군은 하르키우 일대에서 퇴각하고 있다. 우크라이나군 총참모부는 “러시아군은 하르키우에서 철수한 후 점령지와 보급로를 지키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쟁 초반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함락에 실패하고 돈바스 점령으로 전쟁 목표를 수정한 러시아는 동부에서도 연달아 군사작전에 실패하고 있다. 지난 11일에는 하르키우로 이어지는 시베르스키도네츠강을 건너다 우크라이나군의 포격으로 전차 73대, 장갑차, 1000~1500명의 병력을 잃었다. 도하작전 실패에 러시아 군사 블로거들도 군의 무능을 비판하고 있다고 미 싱크탱크 전쟁연구소(ISW)는 전했다.

주요 7개국(G7)은 흑해 항구를 봉쇄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밀을 볼모로 잡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날 독일 동부 바이젠하우스에서 열린 G7 외무장관회의를 주재한 아날레나 베르보크 독일 외무장관은 “전쟁은 글로벌 위기가 됐다”며 “우크라이나에 묶인 곡물을 반출할 방법을 찾지 못한다면 아프리카와 중동을 포함한 4300만명이 수개월 안에 기아에 직면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사일로에는 약 2500만t의 밀이 쌓여 있다. 전 세계 밀 수요의 12%, 옥수수의 15%, 해바라기유의 50%를 공급하던 우크라이나는 오데사 등 남부 흑해 항구를 통해 매달 450만t의 농산물을 수출해 왔다. 하지만 러시아 전함이 흑해 항구를 봉쇄하면서 해상 수출로가 막혔다. 이에 따라 국제 밀 가격이 폭등하면서 이집트, 알제리 등 주요 밀 수입국의 식량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오달란 기자
2022-05-16 1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