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우리가 알던 류현진이 돌아왔다”…날카로워진 체인지업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15 16:51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2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에 선발 투수로 나서 공을 던지고 있다. AP 연합뉴스

▲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2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에 선발 투수로 나서 공을 던지고 있다. AP 연합뉴스

“우리가 알던 류현진 같았다.”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8일 만에 선발로 복귀했다. 시즌 개막 후 갈수록 떨어졌던 구속도 반등했다. 덕분에 팀도 5연패를 탈출했다. 류현진의 제구력과 구속 저하를 우려한 토론토 감독도 간만에 그를 호평했다.

류현진은 1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2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에 선발 투수로 나섰다. 지난달 17일 이후 28일 만이자 올 시즌 세 번째 선발 등판이다.

앞서 류현진은 지난달 17일 경기 종료 후 왼쪽 팔뚝 통증을 호소했고 다음 날 부상자 명단에 등록됐다.
사진은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지난달 17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 3회 초 숀 머피에게 2점 홈런을 맞고 마운드를 다지고 있는 모습. 토론토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사진은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지난달 17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 3회 초 숀 머피에게 2점 홈런을 맞고 마운드를 다지고 있는 모습. 토론토 AP 연합뉴스

그전까지 류현진은 부진했다. 두 경기에 선발 등판하면서 7과3분의1이닝 11실점(자책점)을 해 평균자책점이 13.5점에 달했다.

구속도 문제였다. 포심 패스트볼만 놓고 보면 지난달 11일 시즌 첫 선발 경기 당시 평균 구속은 시속 90.1마일(약 145㎞)이었는데 두 번째 선발전에서 시속 88.7마일(약 142.7㎞)로 감소했다.

하지만 이날은 달랐다. 4와3분의2이닝 동안 1실점(자책점)으로 호투했다. 1회 1번 타자 얀디 디아즈에게 홈런을 허용했을 뿐 3탈삼진을 곁들이며 1점만을 내준 채 5회 2사 1루에서 마운드를 내려갔다.

포심 패스트볼 평균 구속도 이날 시속 90.3마일(약 145.3㎞)로 상승했다. 최고 구속은 시속 92.1마일(약 148.2㎞)이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2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에 선발 투수로 나서 공을 던지고 있다. AFP 연합뉴스

▲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2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에 선발 투수로 나서 공을 던지고 있다. AFP 연합뉴스

특히 류현진은 이날 전체 투구 수(71개) 중 절반이 넘는 38개(54%)를 포심 패스트볼로 던졌다. 앞선 두 경기에서는 그 비율이 30%대였다. 류현진은 경기 후 현지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패스트볼이 살아난 것처럼 느껴진다”고 밝혔다.

또 상대 타자로부터 헛스윙을 유도한 비율도 15%(앞선 두 경기)에서 24%로 늘 만큼 제구력도 좋아졌다. 류현진이 이날 구사한 포심 패스트볼, 체인지업, 커브볼, 커터 중 헛스윙 유도 비율이 제일 높았던 구종은 체인지업(33%)이었다. 류현진은 “체인지업도 홈런을 내준 것 하나 빼고는 잘 통해서 무척 기쁘다”고 말했다.

8회초 4점을 뽑아내며 템파베이를 이날 5-1로 꺾고 5연패에서 벗어난 토론토의 찰리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의 오늘과 같은 투구를 볼 수 있어서 좋았다. 제구력을 앞세워 경기를 지배하는 모습은 우리가 알던 류현진 같았다”고 밝혔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찰리 몬토요(오른쪽 두 번째) 감독이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2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세 번째)를 5회 2사 1루 상황에서 교체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 토론토 블루제이스 찰리 몬토요(오른쪽 두 번째) 감독이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2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세 번째)를 5회 2사 1루 상황에서 교체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현지 매체 평가도 긍정적이었다. 캐나다 스포츠넷은 “류현진의 구속이 올라간 덕분에 체인지업과 커브의 위력이 도드라졌다”면서 “구속뿐 아니라 제구된 공으로 공격적인 투구를 보여줬다”고 평했다.

오세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