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자연과 문화가 공존하는 ‘시민주도 자생축제’ 서귀포 노지문화축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15 16:32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찾아가는 문화도시, 105번 문화버스는 문화도시 대표 캐릭터 노지삼춘이 마을 지역에 직접 찾아가 문화도시 비전 및 사업 정보 전달 등 시민들을 만나고 소통하기 위해 2020년부터 매년 추진된 사업으로 20일 오후 2시 성읍민속마을, 27일 오후 2시 성산일출봉, 6월 10일 오후 2시 송악산 입구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서귀포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찾아가는 문화도시, 105번 문화버스는 문화도시 대표 캐릭터 노지삼춘이 마을 지역에 직접 찾아가 문화도시 비전 및 사업 정보 전달 등 시민들을 만나고 소통하기 위해 2020년부터 매년 추진된 사업으로 20일 오후 2시 성읍민속마을, 27일 오후 2시 성산일출봉, 6월 10일 오후 2시 송악산 입구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서귀포시 제공

사라져가는 소중한 제주 고유의 노지문화를 계승하고 지속가능한 시민주도 축제로 열리는 노지문화축제가 열린다.

서귀포시는 지난 10년 간 시민 주도의 자생적 추진을 해왔던 노지문화축제의 하나인 서귀포봄맞이축제를 오는 20일 사전행사와 6월 11일 본 행사로 나눠서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사라져가는 제주의 가치를 발굴하고 자연과 문화의 공존을 모색하는 문화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전행사로 20일 노지문화 컨퍼런스가 개최된다. 오전 10시부터 전문가들과 함께 신례리 왕벚나무 자생지를 생태문화탐방한다. 오후 3시 산림조합에서 열리는 왕벚나무 생물주권찾기 전문가 포럼은 일본에 생물 주권을 넘겨버린 제주 왕벚나무의 고유성을 재확인하고 생물주권 회복을 위한 담론의 자리가 될 전망이다. 참가 신청은 서귀포시민(선착순 50명) 누구나 가능하며 신청 방법은 서귀포시 문화도시센터 홈페이지 및 서귀포봄맞이축제조직위원회로 전화 접수 가능하다.

6월 11일 이중섭 공원 일대에서 열리는 본 축제에서는 빠르게 사라져가는 원도심 노지문화 활성화를 위해 잔치문화가 펼쳐진다. 진달래꽃 화전놀이 재현은 물론, 몸국 돗궤기반(돼지고기반) 제주전통음식문화체험, 꽃나무 수눌음 무료 나눔마당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서귀포은지화그림그리기대회, 12개동 문화예술공연, 왕벚꽃 전통탁본체험, 원도심 노지문화 마을산책 등 활기찬 원도심의 문화를 준비하고 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문화도시 노지문화축제는 새로운 콘텐츠와 미래세대 등의 결합의 방식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제주 강동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