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안보이기

경기도 지방선거 후보 32.6%가 전과자…2명은 ‘전과 8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13 23:58 제8회 전국지방선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3일 등록마감 결과 6·1 지방선거의 경기지역 후보자 세 명 중 한 명꼴로 전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30분 기준 경기도 내 도지사 및 시장·군수 ,광역의원, 기초의원, 교육감 후보 등록자 1148명 중 전과를 보유한 후보는 32.6%인 374명이다.

전과 보유 후보자 비율은 2018년 제7회 지방선거 당시 36.4%보다는 3.8%포인트 낮아진 것이다.

도지사 후보 6명 중 3명(50%), 시장·군수 후보 79명 중 25명(31.6%), 도의원 후보 298명 중 100명(33.6%), 시·군의원 후보 763명 중 246명(32.2%)이 전과가 있다고 등록했다.

교육감 후보 2명은 전과가 없었다.

도의원에 출마한 박명원(72·국민의힘) 후보와 안성시 시의원에 출마한 유효근(52·무소속) 후보는 각각 8건의 전과를 신고했다.

이들을 포함해 5건 이상의 전과를 보유한 후보는 14명으로 집계됐다.

여성 등 군 복무 대상이 아닌 후보 395명을 제외한 나머지 753명 중 군 복무를 마치지 않은 후보는 10.2%(77명)로 조사됐다.

신동원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