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시교육감 보수진영 단일화, 16일까지 ‘안갯속’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14 07:00 교육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후보 등록 마감일에 7명 모두 등록
투표용지 인쇄 시작되는 16일까지 물밑 작업 나설듯

19일 앞으로 다가온 6.1 지방선거 다음 달 1일 치러지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자 등록 이틀째인 13일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선거가 19일 앞으로 다가왔음을 알리는 안내판이 놓여 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각 17명의 광역단체장 및 교육감, 226명의 기초단체장, 779명의 광역의원, 2천602명의 기초의원 등을 뽑는다.       후보자 공식 선거운동은 19일부터 시작돼 선거 전날인 이달 31일까지 총 13일간 이뤄진다. 2022.5.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일 앞으로 다가온 6.1 지방선거
다음 달 1일 치러지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자 등록 이틀째인 13일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선거가 19일 앞으로 다가왔음을 알리는 안내판이 놓여 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각 17명의 광역단체장 및 교육감, 226명의 기초단체장, 779명의 광역의원, 2천602명의 기초의원 등을 뽑는다.
후보자 공식 선거운동은 19일부터 시작돼 선거 전날인 이달 31일까지 총 13일간 이뤄진다. 2022.5.13 연합뉴스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서울시교육감 보수진영 후보 단일화가 후보 등록 마감일을 지나 오는 16일까지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단일화 없이 7명의 후보가 모두 등록을 마쳐 현 상황으로서는 ‘7파전’이 불가피하다.

후보 등록 마감일인 13일 조영달·박선영 예비후보는 등록을 마쳤고 조전혁 후보는 전날 등록했다. 또 다른 보수 후보인 윤호상 후보도 등록을 완료했다. 전날 박선영·조영달 후보와 조전혁·조영달 후보가 각각 만나 협상을 벌였지만, 별다른 소득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투표용지 인쇄가 시작되는 16일까지 계속 협상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단일화에 실패할 경우 현재 여론조사 지형을 감안하면 지난 2014·2018년 지방선거처럼 조희연 현 교육감에게 패할 가능성이 높아 보수진영 선거 연패 책임론에서 벗어나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 때문에 후보들은 연일 단일화에 관한 의지를 다지고 있다. 조영달 후보는 입장문을 내고 “단일화 협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16일 투표용지 인쇄 전까지 추가 면담을 통해 단일화 협상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선영 후보도 13일 페이스북에 “조영달 후보가 인쇄 시작 전인 16일까지 생각을 더 해보겠다고 한다”며 “일단 오늘(13일) 등록하고, 16일까지 기다리는 수 밖에요”라고 적었다. 조전혁 후보는 조영달 후보를 만난 1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서로 허심탄회하게 서로의 입장을 들었다. 비난이나, 말싸움, 공박은 없었다”며 “계속 단일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진보진영에서는 이날 강신만·최보선 후보가 후보 등록 서류를 접수했다. 조희연 후보는 전날 등록을 끝냈다. 조희연 후보는 지난 2일 출마 선언 기자회견에서 진보 진영 단일화에 관한 질문에 “인위적인 단일화에 나서는 것은 시민들 뜻에 부응하지 않을 것”이라며 단일화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슬기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