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머스크 “일본은 어차피 존재하지 못할 것” 장담한 이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13 16:41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로이터 연합뉴스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로이터 연합뉴스

“당연한 일인지 모르겠지만, 출생률 변화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일본은 어차피 존재하지 못할 것”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썼다가 삭제한 글이다.

최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머스크는 자신의 트위터에 일본의 출생률 뉴스를 보고 이같이 적었다.

머스크가 본 뉴스는 2021년 10월 1일 기준으로 일본의 총인구가 전년보다 64 만4000명 감소한 1억 1550만 2000명이라는 뉴스다.

머스크는 2017년 정도부터 “세계의 인구는 붕괴하고 있고, 그 속도는 더 빨라지는데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신경쓰지 않고 있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평소 저출산과 인구 감소 문제에 관심을 보여왔던 머스크는 일각에서 “부적절한 글”이라는 논란이 일자 해당 글을 삭제했다.
“한국이 더 문제”…합계출산율, 한국 0.81vs일본 1.34

이후 온라인상에는 ‘일본보다 한국의 합계출산율이 더 문제’라는 주장이 올라왔다.

합계출산율은 가임여성 한 명이 평생 동안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를 뜻한다.

지난해(2021) 우리나라의 합계출산율은 0.81명으로, 관련 데이터를 집계한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다만 지난해 출생통계가 오는 8월에 최종 집계될 예정이어서 이후 수치가 바뀔 수는 있다.

일본의 합계출산율 데이터(2020기준) 1.34명이다. 최신 자료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양국의 합계출산율 데이터가 1년의 시간 차가 있긴 하지만 관련 보도 내용을 근거로 “한국이 먼저 소멸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 것이다.

한편 합계출산율이 인구 대체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2.1명 미만이면 ‘저출산 국가’로 1.3명 미만이면 ‘초저출산 국가’로 본다.

1970년부터 2020년까지 취합된 데이터를 보면 OECD 회원국 모두 과거보다 출산율이 현저하게 낮아지는 추세다. 다만 한국과 일본은 이중 최하위권이다.

1982년까지 OECD 평균치(2.84~2.15명)를 크게 상회(4.53~2.39명)하던 한국은 이후 40년 가까이 한 번도 역전하지 못했고, 일본은 해당 기간 단 한 번도 OECD 평균치를 넘어서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