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안보이기

與 “최소 과반” 野 “과반 완승”… 막오른 국민 선택 2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13 04:16 제8회 전국지방선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국민의힘·민주당이 보는 판세

與 “대선보다 격차 더 벌어질 것
단체장 절반 이상 보선 5곳 목표”

野 “여론조사 불일치 재연될 것
단체장은 8곳만 차지해도 승리”
20대 대선 연장전 격으로 떠오른 6·1 지방선거가 20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 모두 전국 광역단체장 과반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정부의 안정적 국정 동력 확보를 위해 17개 광역단체장 중 최소 과반 획득을, 야당이 된 더불어민주당도 ‘과반 완승론’을 띄우고 있다.

집권여당 대표로 치르는 첫 선거를 앞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2일 통화에서 “광역단체장은 절반 이상 승리, 국회의원 보궐선거는 7곳 중 5곳 이상 승리가 목표”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지난해 4·7 보궐선거 승리로 정권교체의 발판이 된 오세훈 서울시장의 재선 등을 노린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2일 서울 구로구 고척동에서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김명국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2일 서울 구로구 고척동에서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김명국 기자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의 ‘역대 최소 표차 대선 승리’ 때보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주당과의 격차가 더 벌어질 것으로 기대한다. 윤 대통령의 당선 이후 문재인 전 대통령과 민주당의 새 정부 발목 잡기, 패자인 이재명 전 민주당 대선후보의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출마 강행 등이 민심을 자극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2일 서울 중구 무교동 캠프사무실에서 열린 ‘송영길 뚜벅이 자봉단 발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김명국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2일 서울 중구 무교동 캠프사무실에서 열린 ‘송영길 뚜벅이 자봉단 발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김명국 기자

민주당의 각오도 만만치 않다. 새 대통령 임기 시작 후 3주 만에 치러지는 지방선거라서 대선 결과와 일치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대선 결과가 0.73% 포인트 격차에 불과해 ‘해볼 만하다’는 분위기다.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과반이면 완승이다 이렇게 보는 것”이라며 “최소 경기도에서 승리해서 8개 정도를 앞서게 되면 이긴 거라고 볼 수 있지 않느냐”고 말했다. 민주당은 지난 대선 때 17개 지역 중 10개 지역에서 패배했는데, 그중 1곳을 뒤집어 8곳을 차지하면 ‘승리’, 9곳을 이기면 ‘완승’으로 보겠다는 것이다.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도 기존 민주당 지역구였던 인천 계양을, 강원 원주갑, 제주 제주을 등 3곳을 지키면 승리라는 판단이다.

민주당은 20대 대선 당시 ‘여론조사·투표 결과 불일치’가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재연될 것이라며 지지층의 결집을 촉구하고 있다. 인천 계양을에 나선 이 후보는 “한명숙 총리님, 오세훈 현 시장이 맞붙은 선거에서 한 총리가 여론조사상 20% 포인트 가까이 지고 있었는데 실제 개표해 보니 1% 포인트 초박빙으로 진 사례가 있다”며 “투표하면 이긴다”고 말했다.

손지은 기자
김가현 기자
2022-05-13 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