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경복궁의 화려한 변신… 축제로 물든 고궁의 봄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11 18:34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0일 ‘2022 궁중문화축전’ 개막제 행사가 열린 경복궁에서 화려한 미디어 파사드가 선보이고 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0일 ‘2022 궁중문화축전’ 개막제 행사가 열린 경복궁에서 화려한 미디어 파사드가 선보이고 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궁중문화축전이 경복궁을 화려하게 변신시킨 개막제와 함께 돌아왔다. 코로나19로 지난 2년간 온라인으로만 개막제가 개최됐던 아쉬움을 떨쳐내며 고궁의 축제도 시작됐다.

문화재청은 10일 오후 8시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개막제를 열고 ‘2022 궁중문화축전’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행사에 많은 이가 찾으며 코로나19로 답답하게 지냈던 지난 2년과는 달라진 일상을 보여 줬다.

개막제 제1장 ‘새봄 나례’에서는 새봄을 맞는 희망을 전했다. 흥례문 광장에 가로·세로 3.5m, 높이 5m 규모의 미디어 타워 2대가 입체적인 공간을 연출했고 소리꾼 최예림과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단의 ‘새봄 비나리’ 무대와 전통 나례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구나행’ 대판놀음을 선보였다.

제2장 ‘새날, 새 희망’에서는 새로운 조선을 꿈꿨던 소현세자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창경궁 고궁뮤지컬 ‘소현’과 개막제의 하이라이트인 멀티미디어 공연 ‘열상진원’이 공연됐다. 오는 14일까지 하루 3회 진행하는 열상진원은 흥례문을 배경으로 화려한 미디어 파사드를 선보인다.
열상진원 공연.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열상진원 공연.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열상진원은 경복궁의 역사를 주제로 한 무대로, 북악산 기슭에 자리한 작은 샘 열상진원이 전하는 650년의 서사를 담았다. 태조와 세종의 이야기에 가상의 인물 ‘소녀 샘’이 더해져 새로운 이야기로 탄생했고, 근현대 역사까지 망라했다.

궁중문화축전은 5대궁(경복궁·창덕궁·덕수궁·창경궁·경희궁)과 종묘·사직단 일대에서 펼쳐지는 국내 최대 규모의 문화유산 축제다. 지난 7년간 380만명의 관람객을 동원했다. 22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는 온·오프라인에서 49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