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발명가 다이슨 “멍청한 질문이 가장 기발한 질문…창의적 인재 키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11 14:13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더타임스 교육 컨퍼런스에서 영국 교육제도 비판
“정답 찍는 시험 한계…노력과 실패 평가해야”
“대졸 40% 엔지니어인 싱가포르 교육 본받자”

2019년 연세대에서 열린 글로벌 CEO 초청 행사에 온 다이슨 창업자 제임스 다이슨 경.  연합뉴스

▲ 2019년 연세대에서 열린 글로벌 CEO 초청 행사에 온 다이슨 창업자 제임스 다이슨 경.
연합뉴스

날개 없는 선풍기, 무선 청소기, ‘똥 손’도 제법 전문가를 흉내 낼 수 있는 헤어드라이어 등 혁신적인 가전제품을 개발한 영국 발명가 제임스 다이슨(75) 경. 다이슨은 십 대 시절 학교 교육을 “증오”했다고 털어놨다. 영국 매체 더타임스가 10일(현지시간) 개최한 교육위원회 서밋에서다.

물리학과 수학을 좋아했던 13살의 다이슨은 할아버지와 아버지, 형을 따라 고전문학을 전공으로 택하고 시험까지 봐야했다. 연간 매출이 9조원이 넘는 다이슨을 설립한 그는 학생의 진로를 일찌감치 정하게 하는 교육과정이 달갑지 않았다는 것이다.
다이슨 수석 엔지니어의 자부심 공기정화 헤드폰 ‘다이슨 존’을 직접 착용한 회사 수석 엔지니어 제이크 다이슨. 다이슨 제공

▲ 다이슨 수석 엔지니어의 자부심
공기정화 헤드폰 ‘다이슨 존’을 직접 착용한 회사 수석 엔지니어 제이크 다이슨. 다이슨 제공

영국 학생들은 의무교육 마지막 무렵인 10~11학년(만 16세)에 GCSE라는 학업 성취도 평가를 치른다. 수학, 영어, 과학은 필수이고, 관심 분야와 희망 전공에 따라 역사, 미술, 디자인과 기술 등을 배운 후 시험을 본다. 시험 등급에 따라 상급학교인 A레벨 2년 과정에 진학하고 대학 입시에도 GCSE 점수가 일부 반영된다.

다이슨은 시험 점수로 16세 청소년의 잠재력을 평가하는 제도에 회의적이다. 그는 “미지의 영역에 도전하고,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는 창의적인 학생들을 교육과정이 포용해야 한다”며 “정답을 골라야 점수를 주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의 노력과 실패, 남과 다른 시도를 평가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기업연구소들 “인재혁신본부 설치하고 기업 운영하는 대학 허용해달라”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국내 7만 5000개의 기업연구소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기업이 바라는 산업기술혁신정책 건의안’을 발표했다. 기업들은 산업기술인재 양성을 위한 인재혁신본부 설치를 요구하는 한편 기업들이 설립해 운영해 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한국형 다이슨대학’ 설립을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은 영국 기업 다이슨이 설립 운영하는 다이슨대학의 전경.

▲ 기업연구소들 “인재혁신본부 설치하고 기업 운영하는 대학 허용해달라”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국내 7만 5000개의 기업연구소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기업이 바라는 산업기술혁신정책 건의안’을 발표했다. 기업들은 산업기술인재 양성을 위한 인재혁신본부 설치를 요구하는 한편 기업들이 설립해 운영해 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한국형 다이슨대학’ 설립을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은 영국 기업 다이슨이 설립 운영하는 다이슨대학의 전경.

다이슨은 ‘바보 같은 질문은 없다’라는 교육 명언을 강조했다. 기업이 발전하고 생산성을 높이려면 다양한 생각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는 “때론 가장 멍청한 질문이 가장 기발한 질문이 된다”며 “집단에 똑똑한 사람이 많을 필요는 없다. 하지만 순진무구한 질문을 하는 사람들은 있어야 한다. 그것 역시 학교에서 배울 점”이라고 말했다.

다이슨의 최고 엔지니어인 그는 기술 분야가 영국의 차세대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며 6만명의 엔지니어를 더 배출할 수 있는 교육 제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계 2위의 기술 수출국이자 대학 졸업생의 40%가 엔지니어인 싱가포르의 교육방식을 모델로 삼자고 제안했다. 그는 “싱가포르는 교육에 큰 비중을 두고 있고, 교육을 위해서라면 외국에서 전문가를 초빙하는 데 망설임이 없다”고 전했다.



오달란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