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점점 심장 늘어날 수도”…이지혜, ‘완치불가’ 심장병 뭐길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04 00:26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가수 겸 방송인 이지혜씨가 건강 문제로 MBC라디오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에서 하차한 가운데, 그가 앓고 있는 ‘심장병’에 대해 관심이 모아졌다.  방송 캡처

▲ 가수 겸 방송인 이지혜씨가 건강 문제로 MBC라디오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에서 하차한 가운데, 그가 앓고 있는 ‘심장병’에 대해 관심이 모아졌다.
방송 캡처

‘완치불가 심장병’ 이지혜
결국 라디오 하차 결정


가수 겸 방송인 이지혜씨가 건강 문제로 MBC라디오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에서 3일 하차한 가운데, 그가 앓고 있는 ‘심장병’에 대해 관심이 모아졌다.

이씨는 둘째 아이 출산 직후 부종, 호흡곤란 증세를 겪어 심장내과 긴급 진료를 받은 이씨는 심장 기능이 저하됐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후 정밀 검사 결과 ‘심장판막질환’을 진단받았다.

최근 방송된 SBS TV 예능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이씨가 완치 불가능한 심장판막질환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되는 과정이 공개됐다.

이씨가 담당 의사에게 “그냥 두면 어떻게 되냐”고 묻자, 의사는 “점점 심장이 늘어날 수 있다. 심장이 일을 2배로 하는 거나 마찬가지”라고 답했다.

또 약을 먹어도 완치되는 게 아니라 평생 그 상태로 유지만 할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씨의 혈관수치 검사 결과는 기준 수치의 2배 이상으로 전해졌다. 판막질환의 공통적인 증상은 심장의 효율이 떨어져서 나타나는 피로감과 운동 시 호흡곤란 등이다.

판막질환에 의해 심장 기능이 저하되면 조금만 움직여도 맥박이 빨라지는 증상과 호흡곤란이 일어나게 되는데 이와 별도로 맥박이 불규칙해지고 빨라지는 부정맥이 생기기도 한다.

이러한 증상들은 판막질환이 진행됨에 따라 점점 악화될 수 있다. 또 이씨의 몸 속에서 심부정맥혈전증도 발견됐다고 전해졌다.
가수 겸 방송인 이지혜씨가 건강 문제로 MBC라디오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에서 하차한 가운데, 그가 앓고 있는 ‘심장병’에 대해 관심이 모아졌다.  서울신문DB

▲ 가수 겸 방송인 이지혜씨가 건강 문제로 MBC라디오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에서 하차한 가운데, 그가 앓고 있는 ‘심장병’에 대해 관심이 모아졌다.
서울신문DB

둘째 아이 출산 직후 부종, 호흡곤란 증세…‘심부정맥혈전증’ 발견

심부정맥혈전증(깊은정맥혈전증, DVT)이란 하지의 정맥 내에 생긴 혈전 때문에 발생하는 질환이다.

하지 혈관의 특정 부위에서 떨어져 나온 혈전이 우심방, 우심실을 거쳐 폐동맥으로 흘러가 폐동맥을 막으면 폐색전증을 유발할 수 있다.

오랜 기간 앉아 있거나(장시간 좁은 비행기 좌석에 앉아 있는 것도 포함), 장시간 침상에 누워 있을 때, 외상이나 수술 후, 임신 중이거나 혈전증의 과거력이 있을 때, 유전적인 소인 또는 악성 종양으로 혈액이 응고되기 쉬운 경우, 비만 등이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다.

혈전증이 잘 생길 수 있는 선행 인자를 가진 환자에게 하지 피부색의 변화, 갑작스런 하지 부종과 보행 시 장딴지 통증 등의 증상이 생기면 심부정맥 혈전증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일부에서는 혈전증이 생긴 정맥의 주행 방향(핏줄 속에서 피가 흐르는 방향)을 따라 압통(누르면 생기는 통증)이 있을 수 있으며, 피부에서 혈관이 만져지는 경우도 있다.
가수 겸 방송인 이지혜씨가 건강 문제로 MBC라디오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에서 하차한 가운데, 그가 앓고 있는 ‘심장병’에 대해 관심이 모아졌다.  방송캡처

▲ 가수 겸 방송인 이지혜씨가 건강 문제로 MBC라디오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에서 하차한 가운데, 그가 앓고 있는 ‘심장병’에 대해 관심이 모아졌다.
방송캡처

일부 환자에서는 증상이 가벼워 별다른 치료를 받지 않고 지내다가 혈전이 폐동맥 내로 들어가면 폐동맥 색전증을 일으킬 수 있다. 이러한 경우 진단 시 호흡곤란을 호소하며, 폐동맥 색전증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한편 MBC FM4U(91.9㎒) ‘오후의 발견’ 측은 이날 이씨의 하차 소식을 전하며 “후임 진행자는 내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씨는 이날 방송에서 “심장 쪽에 질환이 생겨 약을 꾸준히 먹고 있다. 죽거나 은퇴할 정도는 아니다. 지병이 생겼다고 생각하면 된다”며 “두 아이 엄마이다 보니 아이들과 함께 시간도 보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하차 심경을 밝혔다.

1998년 혼성그룹 샵 멤버로 데뷔한 이지혜씨는 2018년 10월부터 3년 넘게 ‘오후의 발견’을 진행해왔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