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한동희·반즈 투타 상위권 점령…‘봄데’ 아닌 ‘진격의 거인’ 변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02 17:07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투타 균형에 수비 짜임새까지 갖추면서 2위로

2루타 치는 한동희 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 5회초 무사 상황 롯데 한동희가 2루타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 2루타 치는 한동희
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 5회초 무사 상황 롯데 한동희가 2루타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희, 찰리 반즈 등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선수들이 타자와 투수 관련 기록 상위권을 점령하면서, 롯데가 리그 2위를 질주하고 있다. 당초 2약으로 분류됐던 롯데였다. 하지만 막상 시즌이 시작되자 투타는 물론 수비에서도 짜임새 있는 야구를 선보이면서, 올 시즌 ‘봄데’(시즌 초에만 좋은 성적을 올리는 롯데)가 아닌 ‘진격의 거인’이 되는 것이 아니냐는 기대 섞인 전망도 나온다.

2일 타자와 투수 관련 기록 상위권은 롯데 3루수 한동희와 투수 반즈가 빠지지 않고 이름을 올리고 있다.

‘봄데’를 ‘진격의 거인’으로 만들고 있는 1등 공신은 한동희다. 한동희는 지난해 타율 0.267, 홈런 17개, 타점 69개를 기록해 ‘리틀 이대호’라는 별명이 무색했다. 하지만 프로 5년차를 맞아 확실히 각성한 모습을 보이며 2010년 이대호의 타격 7관왕 당시에 버금가는 활약을 하고 있다. 현재 한동희는 타율 1위(0.436), 홈런 1위(7개), 최다안타 공동 1위(41개), 출루율 1위(0.491), 장타율 1위(0.766), 타점 2위(22개), 득점 공동 3위(17개) 등을 기록하고 있다.

여기에 올해 유니폼을 벗는 ‘조선의 4번타자’ 이대호도 타율 4위(0.356)로 자신의 후계자를 지원 사격하고 있다. 이대호는 출루율과 장타율을 더한 OPS도 0.854로 9위를 달리고 있다. 부상에서 돌아온 전준우(타격 11위·0.321)와 안치홍(15위·0.309)도 타율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올 시즌 25경기를 치른 롯데의 팀타율은 0.266으로 리그 1위다.

마운드에서는 반즈와 박세웅이 리그 최강의 ‘원투 펀치’를 노리고 있다. 6경기에서 5승을 챙겨 다승 부문 1위인 반즈는 평균자책점(0.65)도 리그 선두다. 특히 투수들 중 가장 많은 41과3분의1이닝을 소화하고, 탈삼진도 45개로 2위다.

롯데팬들에게는 ‘우승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토종 안경잡이 에이스 박세웅은 5경기에서 3승을 올려 다승 공동 3위고, 평균자책점도 1.76으로 4위다. 항상 불안했던 마무리에서도 3년차 최준용이 9세이브를 올려 SSG 랜더스 김택형에 1개 뒤진 2위를 유지하고 있다. 반즈와 박세웅 등 든든한 선발진과 최준용이 뒷문을 지킨 롯데의 평균자책점은 2.88로 SSG 랜더스(2.85)에 0.03 뒤진 2위다.

야구전문통계기업 투아이스포츠 이영규 부사장은 “롯데가 올해 통계에 보이지 않는 짜임새까지 좋아진 모습”이라면서 “올 시즌 예상 밖의 좋은 성적을 거둘 가능성이 없지 않다”고 분석했다.

김동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