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원더골’ 손흥민, 꼬마팬 위해 ‘동그란 찰칵’ 세레머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02 14:15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네모 각진 평소와 달리 둥근 렌즈 모양 ‘찰칵’
자신을 따라한 라일리 위한 특별한 세레머니

‘동그란 찰칵’ 세레머니 1일 레스터 시티전에서 3-0으로 달아나는 골을 넣은 뒤 손흥민이 변형된 ‘찰칵’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런던EPA연합뉴스

▲ ‘동그란 찰칵’ 세레머니
1일 레스터 시티전에서 3-0으로 달아나는 골을 넣은 뒤 손흥민이 변형된 ‘찰칵’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런던EPA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30)이 이상한 세레머니를 선보였다.

손흥민은 평소 골을 넣으면 두 손으로 직사각형을 만드는 ‘찰칵’ 세레머니를 한다. 하지만 1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21~22시즌 EPL 35라운드 홈 경기 후반 34분 자신의 이날 경기 두 번째이자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나선 지금까지와는 약간 다른 세레머니를 보여줬다.
감사합니다 팬들의 응원과 격려에 손을 흔들어 화답하는 손흥민. 런던 EPA연합뉴스

▲ 감사합니다
팬들의 응원과 격려에 손을 흔들어 화답하는 손흥민.
런던 EPA연합뉴스

절묘한 궤적의 원더골을 넣은 손흥민은 팬들 앞으로 달려가 어퍼컷을 하고 양 손으로 키스를 날린 뒤 카메라 렌즈같은 둥근 모양을 만든 변형된 찰칵 세레머니를 했다.

평소같지 않아 약간은 어색했던 이날 세레머니에는 사연이 있다.

토트넘 구단은 선수들이 장애가 있는 어린이와 함께 축구를 하는 봉사 활동을 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얼마 전 수비수인 벤 데이비스와 조 로든이 토트넘 팬인 라일리라는 다리가 불편한 소년과 함께 축구를 하는 시간을 보냈다.

라일리의 꿈은 ‘북런던 더비’에서 골을 넣는 것. 그래서 토트넘은 오는 13일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질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에 라일리를 초청했고, 하프타임 이벤트인 페널티킥 키커로 내보내기로 했다.

이를 위해 그날 데이비스, 로든과 함께 페널티킥 연습을 하던 라일리가 골을 넣고 입맞춘 두 손을 크게 펼친 뒤 낯익은 세레머니를 했는데, 그게 바로 손흥민의 찰칵 세레머니였다. 다만 아직 나이가 어리다보니 손으로 만든 카메라가 손흥민처럼 네모 각지지 않고, 렌즈(혹은 하트)같이 동그란 모양이었다. 데이비스와 로든은 이를 놓치지 않고 훈련 중인 손흥민에게 영상통화로 라일리의 세레머니를 보여줬다.
라일리에게 배운 손키스 원더골을 넣은 뒤 자신의 꼬마팬 라일리에게 배운 손키스 세레머니를 하는 손흥민. 런던 AP연합뉴스

▲ 라일리에게 배운 손키스
원더골을 넣은 뒤 자신의 꼬마팬 라일리에게 배운 손키스 세레머니를 하는 손흥민.
런던 AP연합뉴스

이를 마음에 담아두고 있던 손흥민은 이날 원더골을 넣은 뒤 라일리의 ‘손 키스+동그란 찰칵’ 세레머니를 선보였다. 이어 하프라인으로 돌아가면서는 관중석에 라일리가 있는 방향을 지목해 하트 사인을 보내기도 했다.

2골 1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팬들이 뽑는 ‘킹 오브 더 매치’에 뽑혔고,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게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인 9.8점을 받았다. 또 이날 18·19호 골로 지난 시즌 자신과 36년 전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뛰었던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갖고 있던 한국 축구 선수의 유럽 정규리그 한 시즌 최다(17골) 득점 기록을 새로 쓰기도 했다.

장형우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