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나웅배 前부총리 별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4-26 16:07 부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나웅배 전 부총리 서울신문DB

▲ 나웅배 전 부총리
서울신문DB

나웅배 전 부총리 겸 재정경제원 장관이 지난 25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88세.

고인은 1980년~1990년대에 교수, 기업체 사장, 4선 의원, 3개 경제부처와 통일원(현 통일부) 수장을 지내며 다채로운 이력을 남겼다.

1934년생인 고인은 서울대 상과대학을 수석으로 졸업한 뒤 미국 캘리포니아대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고 서울대 부교수로 재직했다. 이후 전문경영인으로 재계에 몸담으며 해태제과와 한국타이어 사장을 지냈다. 이어 5공화국 시절인 1981년 민주정의당 소속 11대 국회의원(전국구)으로 정계에 진출했다.

고인은 1982년 1월 재무부 장관으로 입각하며 관직에 올랐다. 하지만 장영자·이철희 어음사기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약 4개월 만에 물러났다. 그 뒤 아주대 총장으로 있다가 1985년 12대 국회의원으로 정계에 복귀했고, 전두환 정부에서 상공부 장관(1986년 8월~1988년 2월)을, 노태우 정부에서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1988년 2~12월)을 지냈다. 이후 13·14대 국회의원에 당선되며 내리 4선 의원이 됐다.

고인은 김영삼 정부였던 1995년 2월 지방자치단체장 선거 연기 검토 문서 파문으로 경질된 김덕 부총리 겸 통일원 장관 후임으로 임명돼 그해 말까지 직을 맡았고, 곧바로 1995년 12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부총리 겸 재정경제원 장관으로 재직했다. 전두환·노태우·김영삼 정부에 걸쳐 장관직을 다섯 번 역임한 것이다. 그 중 세 번은 부총리였다.

고인은 한국 경제의 ‘3두 마차’라고 했던 경제기획원, 재무부, 상공부의 수장을 모두 지냈다. 그가 세 부처에 대해 “경제기획원 장관은 명예롭고(honorable), 재무부 장관은 힘이 있고 (powerful), 상공부 장관은 화려하다(colorful)”고 촌평한 것은 지금도 공직 사회에 회자되고 있다.

고인은 공직을 떠난 뒤 중앙대 국제대학원 특임교수, 목원대 초빙교수, 전국경제인연합회 기업윤리위원장·윤리경영위원장 등으로 활동했다. 저서로는 ‘다 함께 잘 사는 길’, ‘70년대의 경영전략’, ‘경영계량분석론’ 등을 남겼다.

유족은 부인 박효균씨, 자녀 진형(전 신한은행 지점장)·진호(한양증권 경영기획·IB·구조화금융본부장)씨, 며느리 오강석·최은성씨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3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7일, 장지는 천안공원묘지다.

세종 이영준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