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1위하고 히틀러식 ‘나치 경례’…러시아 주니어선수 논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4-12 16:50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탈리아소속으로 대회 출전
“러시아 가족에게 감사 표시”
논란되자 사과문… 팀은 해고

@nexta_tv

▲ @nexta_tv

포루투갈 포르티마오에서 열린 유러피안 주니어 카팅(Karting·소형 경주용차 경기) 챔피언십에서 1위를 차지한 러시아인 선수 아르톰 세베류킨(15)이 시상대 위 ‘나치 경례’로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국제자동차연맹(FIA)은 11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2022 FIA 카트 유럽 챔피언십 1라운드 OK 부문 시상대에서 발생한 아르템 세베리우킨의 용납할 수 없는 행동에 대해 즉각적인 조사에 착수했다”라고 밝혔다.

세베류킨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조국의 대회 출전길이 막히자 이탈리아 소속으로 출전해 1위를 했다. 문제는 그 다음이었다. 세베류킨은 시상대에 올라가 돌연 오른손 주먹으로 가슴을 가볍게 친 후 손을 뻗어 높이 들어 올리는 히틀러식 나치 경례를 했다. 세베류킨은 나치 경례 후 웃음을 참기 힘들다는 듯 크게 웃었다.

논란이 커지자 세베류킨은 뒤늦게 “결코 나치즘을 지지한 적이 없다. 팀과 러시아에서 와준 가족에게 감사했을 뿐”이라며 모두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문제의 영상은 소셜미디어로 퍼지며 비난을 받고 있다.

세베류킨이 속한 와드 레이싱(Ward Racing)팀은 “스포츠맨답지 않은 그의 행동을 가장 강력한 언어로 규탄한다. 그의 행동은 전적으로 개인적인 것이었으며 어떤 식으로든 팀의 견해와 가치를 대변하지 않는다”며 그와의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는 국제사회의 편에서 고통받는 우크라이나 국민들에게 연대를 표명했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