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통계청 “농촌에선 2인가구가 대세… 65세 이상 46.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4-12 14:02 보건·의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2인 가구 증가 추세… 2인 가구 비중 56.8%
2021년 농가 인구피라미드. 통계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21년 농가 인구피라미드. 통계청 제공

농촌의 고령화가 심화하면서 지난해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이 역대 가장 높은 46.8%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또 농가 가구의 절반 이상이 2인 가구로 집계됐다. ‘고령 2인 가구’가 농촌 가구의 특징이 됐단 뜻이다.

통계청은 1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농림어업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12월 1일 기준 전국 농가 103만 1000가구, 농가 인구 221만 5000명에 대한 통계다. 고령자 농업 포기로 농가는 1년 만에 4000가구(0.4%), 농가 인구는 9만 9000명(4.3%) 줄었다.

가구 유형별로 2인 가구는 58만 6000가구로 56.8%였다. 1인 가구(21.1%), 3인 가구(12.5%), 3인 가구(6.2%), 4인 가구(6.2%), 5인 이상 가구(3.3%) 순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에 비해 1·2인 가구는 늘었고 그 이상 다인 가구 비율은 줄었다.

농촌 고령화는 전업농가 비율을 줄이는 쪽으로 작동했다. 전체 농가의 58.4%가 전업 농가로 집계됐는데, 1년 전보다 1.4%포인트 감소한 수치다.

1.0㏊ 미만을 경작하는 농가가 전체 농가의 73.2%에 달한 반면 3.0㏊ 이상 경작하는 농가는 전체의 7.3%에 그쳤다. 또 농축산물 판매금액이 1000만원 미만인 농가가 63.9%, 1억원 이상인 농가는 3.9%였다. 농축산물 판매처는 농협·농업법인이 전체의 32.7%로 가장 많았고 소비자 직접 판매 30.9%, 수집상 6.9% 순으로 집계됐다.

같은 시기 어가는 4만 3000가구, 어가 인구는 9만 4000명으로 집계됐다. 어가에서도 2인 가구의 비중이 60.1%로 가장 높았다.

홍희경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