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오스카 폭행’ 윌 스미스 아들 “그게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3-31 17:15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논란 이후 트위터글 통해 옹호
현재는 삭제…부인도 입장 밝혀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 크리스 록

▲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 크리스 록

윌스미스 폭행영상 ABC 방송화면

▲ 윌스미스 폭행영상
ABC 방송화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무대에서 폭력을 행사해 물의를 빚고 사과한 배우 윌 스미스의 아들이 “그게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이라는 글로 아버지의 행동을 옹호했다가 논란이 되자 삭제했다.

제이든 스미스는 자신의 트위터에 아버지 윌 스미스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아버지가 한 스피치는 날 울게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제이든 스미스는 네티즌들의 공격에 이 글을 삭제했다.

윌 스미스 부인 제이다 핑킷 스미스 역시 “이제는 힐링할 때”라며 계속되는 미국 내 논란을 끝내고 싶다는 뜻을 피력했다.

앞서 윌 스미스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장편 다큐멘터리상 시상자로 나온 코미디언 크리스 록이 자신의 아내를 염두에 둔 농담을 던지자 손찌검을 했다. 윌 스미스는 “내 아내 이름을 함부로 입에 담지마“라며 ‘Fucking’이라는 쌍욕을 퍼부었고, 크리스 록은 “‘지아이조’에 영화에서 비롯된 농담”이라고 해명했다.

윌 스미스의 행동에 옹호와 비난이 이어지는 가운데 당사자인 윌 스미스는 “선을 넘었다. (록에게) 공개 사과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고, 폭행 피해자인 크리스 록은 사건 이후 입장을 내지 않았다. 크리스 록의 코미디쇼 티켓 값은 10배 가까이 오르며  그의 ‘입’에 관심이 모이고 있는 상황이다.

오스카상을 주관하는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아카데미)는 30일(현지시간) “스미스의 폭행은 참석자가 직접 목격했고 TV를 통해 생중계된 매우 충격적인 사건이었다”며 “징계에는 회원 자격 정지와 제명, 기타 제제가 포함될 수 있다”라며 징계 절차에 착수했음을 알렸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