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푸틴의 ‘유일한 원픽 배우’ 슈왈제네거 “당신 야망 때문에 시작한 전쟁, 당장 끝내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3-19 18:47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아놀드 슈왈제네거 트위터 캡처

▲ 아놀드 슈왈제네거 트위터 캡처

영화 ‘터미네이터’로 전세계적인 인기를 얻은 배우 겸 전 캘리포니아 주지사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비판했다.

그는 지난 17일(현지시간) 자신의 유튜브 채널과 트위터 등을 통해 ‘러시아 사람들에게 보내는 메시지(A message to the Russian people)’라는 제목의 9분 분량 영상을 게재했다.

푸틴 대통령은 트위터에 총 22명을 팔로우하고 있는데, 배우 중에는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유일하다. 그는 푸틴에게 전쟁 종식을 촉구하고, 러시아 국민들에게 전쟁의 실상을 알리기 위해 영상을 공유했다.

해당 영상에서 그는 “정부에 대한 비판적인 말을 듣고 싶어 하지 않는 것을 안다. 그러나 러시아의 오랜 친구로서 내 말을 들어주길 바란다”면서 “우크라이나 전쟁과 그곳에 일어나고 있는 일들에 대한 진실을 알려주겠다”고 운을 뗐다.

슈왈제네거는 “러시아 정부는 우크라이나를 탈나치화 시키기 위한 전쟁이라고 한다. 우크라이나는 유태인 대통령을 두고 있는 나라다. 그는 아버지와 형제들이 나치에 살해당했던 사람이다”라며 우크라이나의 탈나치화라는 러시아 정부의 주장은 거짓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크라이나가 이 전쟁을 시작한 것은 아니다. 크렘린의 권력자들이 이 전쟁을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141개국이 러시아가 침략자라고 하고 있고 당장 군대를 철수하라고 하고 있다. 오직 4개 국가만이 러시아에 찬성한다”면서 “러시아는 세계 사회에서 고립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슈왈제네거는 정부가 시민들뿐만 아니라 군인들에게도 거짓말을 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군인 중) 누군가는 나치와 싸우러 갔고, 누군가는 우크라이나인들이 자신들을 영웅처럼 맞아줄거라고 생각하고 갔다. 또 누군가는 단순히 훈련이라는 이야기만 들었다”면서 “이 중 사실은 전혀 없다. (러시아 군인들은) 자신들의 가족과 조국을 지키려는 사람들의 강한 저항에 마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영상을 볼 러시아 군인들은 내가 말하는 진실 대부분을 알고 있을 거다. 이 전쟁은 여러분의 할아버지나 증조할아버지가 했던 러시아를 지키기 위한 전쟁이 아니라 불법적인 전쟁”이라며 “여러분의 생명과 미래가 전 세계에서 비난받는 이 무의미한 전쟁에 희생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크렘린 궁의 권력자에게 묻는다. 왜 당신들의 야망을 위해 이 젊은이들을 희생 시키나”라며 전쟁을 일으킨 러시아 정부를 비판했다.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향해 “당신이 이 전쟁을 시작했고 이끌고 있으니, 이 전쟁을 끝낼 수 있는 것도 당신”이라며 빠른 종전을 촉구했다.

그는 전쟁에 반대하는 러시아 시민들에게 “우리는 여러분들이 여러분의 용기 때문에 체포되고 투옥되고 두드려 맞았다는 것을 안다”면서 “여러분들은 저의 새로운 영웅들이다. 당신은 러시아의 진정한 심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