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이게 웬 불방망이야… ‘타선 폭발’ LG 정규리그 기대감도 폭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3-19 18:44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LG 트윈스 선수들이 지난 14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시범경기에서 승리한 후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뉴스1

▲ LG 트윈스 선수들이 지난 14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시범경기에서 승리한 후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뉴스1

시범경기가 다는 아니지만 시범경기에서 잘하면 왠지 모를 기대감이 생긴다. 달라진 모습에 선수들이 겨울을 열심히 보냈구나 느끼기도 한다. 지난해 물방망이로 고전했던 LG 트윈스가 시범경기에서 불방망이 화력을 뽐내며 정규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LG는 18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시범경기에서 장단 22안타를 폭발하며 16-3 대승을 거뒀다. 홈런 4개를 날리며 삼성 마운드를 폭격했다.

LG는 시범경기 팀타율 0.322로 롯데 자이언츠(0.352)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이날 터진 대포 4방에 힘입어 홈런은 6개로 전체 1위다.

아직 시범경기일 뿐이지만 지난해와는 분위기가 달라졌다는 점에서 기대감이 크다. 지난해가 ‘우승 적기’라는 평가를 들었던 LG는 팀타율 0.250(8위)으로 부진한 영향으로 선두 경쟁에서 탈락해 준플레이오프로 향했고, 그마저도 두산 베어스에 패배하며 한 시즌을 허무하게 끝냈다. 팀평균자책점이 3.57로 전체 1위였다는 점을 생각하면 방망이의 부진이 유난히 아쉬웠다. 준플레이오프에서도 팀평균자책점은 3.33으로 두산(4.00)에 앞섰지만, 팀타율이 0.294로 두산(0.306)보다 밀렸다.
이호준 코치. LG 제공

▲ 이호준 코치. LG 제공

방망이가 문제점의 하나였던 LG는 이호준 타격 코치를 영입하며 반전을 도모했다. 표본은 적지만 일단 시범경기만 보면 효과가 톡톡히 나는 분위기다. LG는 4경기에서 모두 3점 이상을 내며 총 27점을 폭발했다. 반면 실점은 6점에 그쳤다. 2경기는 무실점 경기였다.

시범경기와 정규시즌은 다르다고 하지만 LG는 지난해 시범경기 타격 성적이 그대로 정규시즌으로 이어졌다는 특징이 있다. 지난해 LG는 시범경기 팀타율이 0.215로 최하위였고, 정규시즌에서도 8위에 그쳤다. 시범경기 팀평균자책점이 3.71(3위), 정규시즌 팀평균자책점이 3.57로 이것도 유의미한 상관관계를 보였다.

안정된 투타 전력을 바탕으로 LG는 시범경기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무패행진을 이어가며 1위를 지키고 있다. 지난해 3승4패1무였던 점을 생각하면 올해 4경기에서 3승1무를 거둔 점이 고무적이다. 리그에서 대표적인 ‘윈 나우’ 구단으로 꼽히는 LG가 시범경기를 통해 지난해와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면서 아쉽게 못 이뤘던 꿈을 이룰 준비를 하고 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