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구단 역대 최고 성적’ KB손해보험, 내친 김에 1위 노린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3-19 18:44 배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기뻐하는 KB손해보험 선수들. KOVO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기뻐하는 KB손해보험 선수들. KOVO 제공

KB손해보험이 최소 2위를 확보하며 2년 연속 봄배구를 확정했다. 아직 시즌이 끝나지 않은 만큼 KB손해보험은 1위까지 도전할 기세다.

KB손해보험은 18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V리그 남자부 OK금융그룹과의 경기에서 3-1(25-21 25-22 32-34 32-30)로 승리했다. 이 승리로 승점 61이 된 KB손해보험은 3위 우리카드(승점 51)이 남은 경기에서 승점을 최대한으로 확보해도 그보다 앞서 2위를 확정했다. 선두 대한항공(승점 63)도 눈앞이다.

이날 경기에서도 노우모리 케이타가 폭발했다. 케이타는 홀로 56점을 몰아치며 두 차례 듀스 접전이 이어진 치열했던 승부를 결정지었다.

전신인 LIG손해보험 시절을 포함해 구단 역대 정규리그 최고 성적은 3위다. KB손해보험은 후인정 감독의 지도력과 한국무대 2년차를 맞은 케이타의 성장으로 이런 성적을 거두게 됐다. 이미 지금 순위로도 구단 최고의 성적이지만 후 감독은 “우린 1등만 바라보고 있다”고 했을 정도로 자신감이 넘쳤다.
바닥에 누워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는 케이타. KOVO 제공

▲ 바닥에 누워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는 케이타. KOVO 제공

KB손해보험에게 남은 과제는 후 감독의 말대로 정규리그 1위다. V리그는 역대 정규리그 1위의 우승이 16번 중 7번으로 다른 종목에 비해 압도적이진 않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포스트 시즌 일정이 단축됐다는 변수가 있다. 경기가 짧아진 만큼 매 경기가 더 치열해질 수밖에 없는 구조다. 플레이오프부터 전력을 다해야 하는 상황인지라 챔피언결정전에서 체력을 회복하고 기다리는 팀이 더 유리할 수 있다.

대한항공도 정규리그 우승을 노리긴 마찬가지. 두 팀은 하필 22일 맞대결을 펼친다. 상대전적은 KB손해보험이 3승2패로 앞선다. 이 대결이 이번 시즌 정규리그 우승팀을 가를 중요한 일전이 될 전망이다.

후 감독도 “3일 뒤 대한항공과 경기가 있는데 정규리그 1위로 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왔다”며 “최선을 다해 해보겠다. 만약 진다면 플레이오프 준비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