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김혜정-정나은 ‘대형 사고’ 전영오픈 4강… 안세영도 4강 진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3-19 22:14 배드민턴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혜정(왼쪽)과 정나은. BWF 홈페이지 캡처

▲ 김혜정(왼쪽)과 정나은. BWF 홈페이지 캡처

세계랭킹 1위를 꺾으며 파란을 일으킨 김혜정(24·삼성생명)-정나은(22·화순군청) 조가 전영오픈 4강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셔틀콕 천재’ 안세영(20·삼성생명)도 4강에 진출하며 메달 기대감을 높였다.

김혜정과 정나은은 18일 영국 웨스트미들랜드주 버밍엄의 유틸리타 아레나 버밍엄에서 열린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요넥스 전영오픈 배드민턴 챔피언십(슈퍼 1000) 여자 복식 8강에서 태국의 티나 무랄리타란(24)-펄리 탄(23)조에 2-1(15-21 21-17 21-9) 승리를 거뒀다. 32강에서 세계 1위 중국의 천칭천(25)-자이판(25)을 꺾으며 파란을 일으켰던 이들은 여자 복식조 중 유일하게 4강에 진출하며 32강전 승리가 우연이 아니라 실력임을 보여줬다.

1세트에 초반부터 끌려다니며 이렇다 할 반전을 못 보여준 김혜정과 정나은은 2세트 들어 반격에 성공했다. 초반엔 1-4로 끌려갔지만 7-7에서 김혜정의 강력한 스매시로 역전하며 이날 처음 앞섰다. 이후 다시 역전을 허용하며 끌려갔지만 16-16에서 내리 4점을 내며 승리를 눈앞에 뒀고 마지막 상대의 공격이 아웃되며 2세트를 따냈다.

3세트는 일방적이었다. 10-6으로 앞선 상황에서 지친 상대를 집중 공격해 내리 19점까지 달아나며 사실상 승리를 확보했다. 마지막 정나은의 공격에 상대가 제자리에서 못 움직이며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안세영. BWF 페이스북 캡처

▲ 안세영. BWF 페이스북 캡처

곧바로 다음 경기를 치른 안세영도 언니들의 활약에 힘을 얻고 승리를 따냈다. 안세영은 아이리스 왕(28·미국)을 2-0(21-12 21-9)으로 손쉽게 꺾었다.

초반 팽팽한 싸움을 이어가던 안세영은 본격적으로 몸이 풀리자 가볍게 경기를 주도했다. 상대가 1점을 낼 때 2~3점씩 달아나는 경기를 이어간 안세영은 20-12에서 마지막 상대의 서브가 아웃되며 1세트를 챙겼다. 2세트는 일방적인 경기가 펼쳐졌다. 큰 위기 없이 초반부터 경기를 주도했고 마지막 상대의 공격이 또 라인을 넘어가며 승리를 거뒀다.

안세영은 지난해 도쿄올림픽 이후 또 한층 성장한 모습으로 천재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지난해 인도네시아 마스터즈(슈퍼 750), 인도네시아 오픈(슈퍼 1000), HSBC 월드 투어 파이널까지 내리 우승하며 제대로 실력을 뽐냈다. 그 기세가 올해도 이어지는 분위기다.

지난 13일 독일오픈에서 거둔 3위가 올해 최고 성적인 안세영은 이제 한 번만 더 이기면 최소 은메달을 확보해 올해 최고 성적을 내게 된다. 특히 124년 역사의 유서 깊은 전영오픈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다면 안세영의 이번 시즌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한국이 이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2017년 여자복식 이소희(28·인천국제공항)-장예나(33·김천시청) 조의 우승이 마지막이다.

이날 함께 출전했던 김소영(30·인천국제공항)-공희용(26·전북은행) 조와 이소희-신승찬(28·인천국제공항) 조는 아쉽게 8강에서 패배하며 대회를 마쳤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