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울산은 취소, 서울은 강행? 연맹 결정 왜 달랐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3-19 13:33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울산 현대 선수들이 지난 15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포트FC와의 2022 AFC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 경기 후 단체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울산 현대 선수들이 지난 15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포트FC와의 2022 AFC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 경기 후 단체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똑같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했지만 결정은 달랐다. 울산 현대와 FC 서울이 코로나19 확진 여파 속에 연기와 강행으로 서로 운명이 엇갈렸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18일 “울산 선수단 내 확진자 발생으로 20일 포항 스틸러스와 예정된 경기를 연기했다”고 밝혔다. 시즌 전 만든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를 제외하고 엔트리가 17명 이상이어야 하는데, 울산은 30명 중 17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13명밖에 남지 않게 됐다.

울산은 최근 코로나19 확진 여파로 지난 15일 포트FC(태국)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에 주축 선수들을 빼고 경기를 치르기도 했다. 이후에도 확진세가 이어지면서 결국 이날까지 엔트리를 못 채우게 됐다. 취소된 20일 경기는 27일로 연기해 치른다.

반면 지난 11일 울산전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서울은 19일 제주 유나이티드전을 예정대로 진행한다. 서울은 선수단 내 11명의 확진자가 생겼고, 안익수 감독마저 코로나19에 확진된 상황이다.
지난 11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 울산의 맞대결에서 이한범(왼쪽)과 김민준이 볼 다툼을 하고 있다. 이 경기 이후 울산과 서울은 대거 확진자가 발생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제공

▲ 지난 11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 울산의 맞대결에서 이한범(왼쪽)과 김민준이 볼 다툼을 하고 있다. 이 경기 이후 울산과 서울은 대거 확진자가 발생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제공

선수단 안전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서울은 연맹에 경기 연기를 요청했다. 그러나 연맹은 예정대로 강행한다고 알렸다. 서울이 17명을 채울 수 있기 때문이다. 울산은 선수단 규모가 30명이지만 서울은 그보다 10명이 많은 40명이라 선수단이 대거 확진되고도 엔트리를 채울 수 있는 상황이다.

서울 측은 연맹의 강행 방침이 아쉽다는 입장이다. 서울 관계자는 “매뉴얼이 오미크론 확산세라는 변수를 담지 못했다”면서 “현장 스태프까지 확진자가 총 20명이다. 양성은 아니지만 증상을 호소하는 선수들도 있어 상황이 심각하다”고 말했다. 부상자도 있어 이날 기준으로 정상적으로 뛸 수 있는 선수가 19명이라는 게 서울 측의 설명이다.

반면 연맹은 매뉴얼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서울만 예외를 둘 수 없기 때문이다. 배구나 야구 등 다른 종목에서는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임시방편으로 수정하는 바람에 여론의 거센 역풍을 맞았다.

연맹 관계자는 “19일 오전까지 추가 확진자가 나오는지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부상자까지 고려해달라는 서울의 주장에 대해서는 “다른 나라도 같은 원칙을 적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울산전에서 패배한 후 아쉬워하는 서울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울산전에서 패배한 후 아쉬워하는 서울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실제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도 사무국이 임의대로 연기를 결정했다가 여론의 비난을 받은 적이 있었다. 지난 1월 아스널은 선수단 내 확진자가 1명 발생했는데 부상자와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차출, 경고 누적 선수 등 경기에 못 나오는 인원이 많다는 이유로 토트넘 홋스퍼와의 연기를 요청했고 사무국이 받아들였다. 당시 토트넘은 코로나19가 아닌 다른 이유까지 받아준 사무국의 결정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연맹 관계자는 “처음부터 코로나19 확진 선수로 범위를 정했는데, 못 나오는 선수의 범주를 넓히면 다른 구단에도 악용될 소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서울은 “A매치 기간에 대표팀에 핵심 선수가 차출되더라도 괜찮다고 연기해달라고 했는데 안 받아들여졌다”면서 “긴급한 상황이면 안전이 우선돼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