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한국어 제목 ‘엄마’ 미국 영화 개봉…샌드라 오 주연, 초자연 공포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3-18 12:04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다큐 베테랑 한국계 아이리스 심 감독 연출
심 “쫓아내려 했던 유령이 자신의 엄마라면”
“엄마들의 경험 실패와 개인 고통 이해 중요”
‘스파이더맨 시리즈’ 샘 레이미 제작사 참여
NBC “아시아계 女 세대간 트라우마 담아”
한국어 ‘엄마’를 제목으로 하는 미국 공포 영화 개봉과 골든글로브를 수상한 ‘엄마’의 주연 배우 샌드라 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소니픽처스 트위터 캡처

▲ 한국어 ‘엄마’를 제목으로 하는 미국 공포 영화 개봉과 골든글로브를 수상한 ‘엄마’의 주연 배우 샌드라 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소니픽처스 트위터 캡처

‘미나리’, ‘기생충’, ‘오징어게임’ 등 한국 영화와 드라마가 전 세계적으로 흥행에 성공한 가운데 한국어 발음을 그대로 제목으로 내세운 할리우드 공포영화 ‘엄마’(UMMA-Mother)가 미국에서 개봉한다. 

배급사 소니픽처스는 18일(현지시간)부터 엄마가 영화관에서 상영된다고 17일 트위터를 통해 공지했다.

이 영화는 한국계 스타 배우 샌드라 오가 주연을, 한국계 아이리스 심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공포영화 ‘이블 데드’, 토비 매과이어 주연의 ‘스파이더맨’ 시리즈로 잘 알려진 샘 레이미 감독의 레이미 프로덕션이 제작사로 참여했다.

엄마는 한국계 미국인 어맨다(샌드라 오 분)가 겪는 초자연적인 공포를 그린다.
한국계 배우 샌드라 오가 “흑인 생명은 소중하다”는 한글 문구를 수놓은 점퍼를 입고 미국 에미상 시상식에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샌드라 오 스타일리스트 엘리자베스 숄츠먼 인스타그램 캡처

▲ 한국계 배우 샌드라 오가 “흑인 생명은 소중하다”는 한글 문구를 수놓은 점퍼를 입고 미국 에미상 시상식에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샌드라 오 스타일리스트 엘리자베스 숄츠먼 인스타그램 캡처

시골 농장에서 딸과 함께 살아가는 어맨다는 어느 날 한국에서 홀로 돌아가신 어머니의 유해를 친지에게 전달받는다.

이후 어맨다는 어머니의 유령을 보게 되고 자신이 숨진 어머니로 변할 수 있다는 공포에 휩싸인다.

NBC 방송은 이 영화가 아시아계 여성의 세대 간 트라우마와 죄책감 등의 감정을 장르물로 녹여낸 영화라고 평했다.

심 감독은 “대부분의 유령 이야기에서 등장인물은 유령을 쫓아내는 방법을 알아내려고 노력하지만 유령이 자신의 엄마라면 어떻겠는가”라면서 “우리의 엄마들이 경험했던 실패와 개인적인 고통을 인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심 감독은 비극으로 끝난 시카고 한인 이민자 가정의 아메리칸 드림을 다룬 다큐멘터리 ‘더 하우스 오브 서’(The House of Suh, 2010)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이 다큐멘터리로 미국 각종 영화제에서 수상을 이어가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엄마는 심 감독의 장편 영화 데뷔작이다.
‘더 하우스 오브 서(The House of Suh, 2010)’에 이어 ‘엄마’를 만든 시카고 출신의 한인 여성 감독 아이리스 심(한국명 심경미). 연합뉴스

▲ ‘더 하우스 오브 서(The House of Suh, 2010)’에 이어 ‘엄마’를 만든 시카고 출신의 한인 여성 감독 아이리스 심(한국명 심경미). 연합뉴스

‘기생충’, ‘미나리’ 이어 ‘오징어게임’
미 크리틱스초이스서 韓드라마 첫 수상


최근 한국 영화와 드라마의 성공은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차별화된 콘텐츠와 배우들의 정서적 공감을 끌어내는 섬세한 연기력으로 K콘텐츠에 대한 한류 열풍이 지속되고 있다.

넷플릭스의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은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평단이 수여하는 크리틱스초이스 시상식에서 2관왕에 올랐다.

27년 역사의 크리틱스초이스 어워즈에서 한국 드라마가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크리틱스초이스협회(CCA)는 이날 로스앤젤레스(LA)에서 시상식을 열고 TV 드라마 부문 최우수 외국어 시리즈 수상작으로 오징어 게임을 선정했다.

오징어 게임은 애플TV플러스의 코미디물 ‘아카풀코’(멕시코)와 넷플릭스 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프랑스), ‘뤼팽’(프랑스), ‘종이의 집’(스페인), ‘나르코스:멕시코’(멕시코)를 제치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포스터 넷플릭스 제공

▲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포스터
넷플릭스 제공

배우 이정재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페어몬트 센추리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제27회 크리틱스 초이스 시상식에서 드라마 시리즈 부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뒤 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 배우 이정재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페어몬트 센추리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제27회 크리틱스 초이스 시상식에서 드라마 시리즈 부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뒤 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정재, 미 남우주연상 휩쓸어 

주연 배우 이정재는 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이정재는 최근 미국배우조합(SAG)상과 미국 독립영화 시상식인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즈에 이어 크리틱스초이스까지 품에 안았다.

이정재와 정호연, 박해수 등 출연 배우 3명은 이번 시상식에서 TV 리미티드 시리즈 부문 여우주연상 시상자로 나란히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크리틱스초이스는 미국 방송·영화 비평가들이 작품성과 출연 배우들의 연기력을 평가해 주는 상으로, TV와 영화 부문으로 나눠 수여된다.

오징어 게임과 이정재는 한국 드라마와 배우 가운데 최초로 이 상을 받았다.

앞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2020년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과 감독상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한인 가족의 미국 정착기를 그린 정이삭 감독의 영화 ‘미나리’가 외국어영화상과 아역상(앨런 김)을 차지했다.

넷플릭스 역대 최고 흥행작인 오징어 게임은 미국 주요 시상식인 고섬어워즈, 피플스초이스, 골든글로브, 미국배우조합상, 스피릿어워즈 등에서도 수상했다.

미국 잡지 포브스는 “오징어 게임이 크리틱스초이스 2관왕에 오르는 등 더 많은 상을 받으며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평했다.
배우 이정재가 2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모니카 바커행어 이벤트홀에서 제28회 미국 배우조합상(SAG) 시상식에서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으로 TV 드라마 시리즈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고 있다. 게티/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배우 이정재가 2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모니카 바커행어 이벤트홀에서 제28회 미국 배우조합상(SAG) 시상식에서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으로 TV 드라마 시리즈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고 있다.
게티/AFP 연합뉴스

오스카 여우조연상 수상, 윤여정 윤여정이 2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윤여정이 오스카 레드카펫에 도착해 환하게 웃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2021-04-25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스카 여우조연상 수상, 윤여정
윤여정이 2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윤여정이 오스카 레드카펫에 도착해 환하게 웃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2021-04-25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헐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작품상을 비롯 4개 부분을 수상한 후 프레스 룸에서 트로피에 입맞추고 있다. EPA 연합뉴스

▲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헐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작품상을 비롯 4개 부분을 수상한 후 프레스 룸에서 트로피에 입맞추고 있다.
EPA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