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시 “인터넷 쇼핑몰 평가 1위, 코스트코 온라인몰”… 배달앱·음악 스트리밍 만족도 낮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3-15 12:32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서울시가 지난해 종합 쇼핑몰, 오픈 마켓 등 100개 업체를 대상으로 소비자 이용 만족도 등을 평가한 결과 코스트코 코리아 온라인 몰이 가장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사진은 코스트코 매장의 모습. 연합뉴스

▲ 서울시가 지난해 종합 쇼핑몰, 오픈 마켓 등 100개 업체를 대상으로 소비자 이용 만족도 등을 평가한 결과 코스트코 코리아 온라인 몰이 가장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사진은 코스트코 매장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시가 소비자들이 많이 방문한 인터넷 쇼핑몰을 평가한 결과 코스트코 코리아 온라인몰이 가장 우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가 지난해 종합 쇼핑몰, 오픈마켓 등 12개 분야 100개 업체를 대상으로 소비자 이용 만족도, 소비자 보호, 피해 발생 등을 평가한 결과 코스트코 코리아 온라인 몰이 100점 만점에 86.58점을 받아 1위를 했다고 15일 밝혔다.

코스트코 온라인 몰은 전자상거래 관련 법률을 준수하는 가운데 유연한 환불 가능 기한과 무료 반품 정책 등 때문에 전체 100개 업체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시는 전했다.

분야별 1위는 ▲코스트코 온라인몰(종합몰) ▲쿠팡(오픈마켓) ▲네이버 쇼핑라이브(라이브 커머스) ▲보리보리(의류몰) ▲쿠첸(가전몰) ▲아모레퍼시픽몰(화장품몰) ▲샵풀무원(식품몰) ▲넷플릭스(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쿠팡이츠(배달앱) ▲멜론(음악 스트리밍) ▲야놀자(온라인 여행 예약 대행·숙박) ▲예스24티켓(티켓예약)이었다.

업종별 만족도는 식품몰이 평균 84.44점으로 가장 높았고, 온라인 여행 예약 대행(OTA)이 77.44점으로 가장 낮았다.

평가 항목별로 보면 ‘소비자 보호’ 평가에서는 의류몰이 가장 우수했고, OTA가 가장 미흡했다. OTA는 숙소나 상품에 따라 청약 철회 기준이 다르고, 환불 기준이 소비자에게 불리한 경우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소비자 이용 만족도’는 당일·예약 배송 시스템이 잘 갖춰진 식품몰이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은 반면 이번에 평가에 새롭게 포함된 배달앱과 음악 스트리밍은 상대적으로 낮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음악 스트리밍은 업체 대부분이 상품을 광고할 때 이용료에 부가가치세(VAT)를 포함하지 않은 가격을 이용료로 표시해 소비자가 실제 결제 시 금액이 달라지는 점이 낮은 점수를 받은 이유로 꼽혔다.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는 소비자들의 현명한 구매를 돕고자 2007년부터 인터넷 쇼핑몰 평가 결과를 발표해왔다. 올해부터는 최근 소비자의 이용이 증가하고 있는 배달앱, 음악 스트리밍, OTT, 라이브 커머스 분야를 평가 대상에 추가했다.

조희선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