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도움 고마워서”…운전기사·도우미에 주식 6억 증여한 통큰 CEO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2-24 09:33 아시아·오세아니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V. 바이다나탄 CEO. 2022.02.24 IDFC퍼스트은행 홈페이지

▲ V. 바이다나탄 CEO. 2022.02.24 IDFC퍼스트은행 홈페이지

인도의 IDFC퍼스트은행 CEO가 운전기사와 가사 도우미 등 자신을 도와준 사람에게 보답하기 위해 본인의 주식을 증여했다. 증여한 액수는 53만 달러로 한화 약 6억 3200만원에 달한다.

지난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최근 V. 바이다나탄(54) IDFC퍼스트은행 CEO는 자신을 돕는 사람들에게 보답하기 위해 53만 달러 상당의 주식을 나눠줬다.

이번 결정으로 바이다나탄은 총 90만주를 주변에 나눠줬다. 이는 자신이 보유한 지분 3.7%에 해당한다.

그는 직원들의 주택 구입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다나탄의 개인 트레이너는 IDFC퍼스트은행 주식 30만주, 가사도우미와 운전기사는 각각 20만주, 사무실 지원 직원 2명은 각각 10만주씩을 보유하게 됐다.

그의 이런 행보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바이다나탄은 2018년 1월 이후 자신이 보유한 지분의 38%를 사회공헌 활동에 사용해왔다.

2018년 11월엔 직원들에게 42만 9000주를 나눠줬다.

2020년에는 학창시절 자신에게 수학을 가르쳐 줬던 은사에게도 일부 주식을 선물했다. 이 교사는 어린 시절 가난했던 그에게 좋은 학교에 진학할 수 있도록 500루피(한화로 약 8000원)를 빌려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바이다나탄은 2018년 캐피털퍼스트의 대표로 취임했으며 이후 IDFC은행과 합병해 IDFC퍼스트은행이 되었다. 합병 이후 IDFC퍼스트은행의 주가는 약 5% 올랐다. 그는 최근 재선임돼 2024년까지 임기를 연장하게 됐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